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222.223.132) 조회 수 3613 추천 수 21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전국민간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Tel : 02-2678-8830 / Fax : 02-2678-0246
이메일 service303@paran.com / 홈 http://service.nodong.org


성 명 서
(2007. 8. 8)

‘이랜드’가‘엄마에게 친근한 일터’라고!!

이랜드그룹 계열사인 (주)이랜드월드, (주)이랜드, (주)이랜드 리테일 홈에버 등 3개 기업이 유니세프(국제아동기금) 한국위원회가 주관하고 여성가족부가 후원하는 ‘엄마에게 친근한 일터’로 선정되었다고 지난 7일 발표하였다.

당 연맹은 유니세프 한국위원회가 주장하는 기업 내에서의 모유수유를 권장하고 모성보호를 실천하는데 앞장서달라는 취지의 캠페인이라는 취지에는 동감하는 바이지만, 작금의 사회문제화 되어 있는 이랜드 여성비정규직 대량해고에 따른 노사충돌 사태를 고려한다면 과연 시기적으로나 내용적으로 적절한 처사인가? 묻지 않을 수 없다.

이번 행사가 기업 내에서의 여성인권을 신장시키고 궁극적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올바른 방향으로 확산시키겠다는 목적이 있는 거라면 이랜드 3개사를 선정한 것은 사회적으로 상당한 문제의식을 유발시키는 사건이다.

모유수유는 고사하고 대부분이 엄마인 여성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수백 명씩 해고하여 생존의 벼랑으로 내모는 기업이 과연 ‘엄마에게 친근한 일터’인가?
해고된 여성노동자가 차마 아이들에게 엄마가 회사에서 잘렸다고 이야기하지 못했다고 말하며 피눈물나게 만든 이랜드가 과연 ‘엄마에게 친근한 일터’인가? 말이다.

자신이 나은 아이에게 모유를 줄 권리가 여성인권의 하위개념이라면, 여성인권은 양성의 인간 누구나가 보편적으로 가져야 할 생존권의 하위개념이다.

윤리경영을 추구한다는 이랜드가 진정 ‘엄마에게 친근한 일터’가 되려면 우선 해야 할 일이 있다.

종아리가 퉁퉁 붓도록 장시간 서서 일하는 여성노동자들의 화장실 갈 시간부터 온전하게 보장해주어야 한다.

있는 휴게실도 없애고 기도실을 설치하여 매출목표 달성을 위한 기도만을 강요하지 말고 직원들의 건강권을 보장하기 위한 휴식공간부터 마련해주어야 한다.

고객으로 하여금 직원들의 근무태도를 몰래 감시하여 업무 평가를 하는 반인권적인 모니터링제도부터 폐지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아무런 이유도 모르고 대량 해고된 수백 명의 여성 엄마노동자들을 즉각 복직시키고 고용안정을 위한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

당 연맹은 이번 행사를 주관한 유니세프 한국위원회가 이랜드그룹 계열사들에 대한 ‘엄마에게 친근한 일터’ 로 선정한 결정을 재고하여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

아울러 이번 행사를 후원한 여성가족부도 현재 심각한 사회문제화 되어 있는 이랜드사태를 고려하지 않고 이런 결정을 하도록 조력한 것에 대하여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유니세프와 여성가족부는 이랜드 계열기업에 대한 ‘엄마에게 친근한 일터’선정을 철회하라!”


- 문 의 : 교육선전국(011-284-81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66 화물연대 폭력사태에 대한 민주노총 규율위의 결정문에 대하여 file 2017.04.25
665 현 정부는 전교조에 대한 마녀사냥식 악의적 노동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file 2010.05.25
664 특수고용노동자 노동조합 설립신고에 대한 고용노동부의 결정에 유감을 표한다! 2017.11.06
663 택배노동자의 유니클로 상품 배송거부 선언에 ‘일하기 싫으면 그만 두라’는 한 국회의원의 발언에 부쳐 2019.07.26
662 택배 노동자의 공짜노동 분류작업 개선, CJ대한통운은 노동조합과의 교섭으로 해결하라! file 2018.05.23
661 탄핵정국에 대한 민주노총, 전농, 민주노동당 대표자 공동 시국성명서 2004.03.15
660 퀵서비스노동자의 노조할 권리를 인정한 서울시의 결정을 환영한다! file 2019.04.12
659 퀵서비스기사도 노동자다! 노동기본권 보장하라! 2011.07.08
658 카트의 주인공들 10년만에 정규직되다! file 2018.02.06
657 취재요청서] 서비스 노동자 건강권 실현을 위한 캠페인단 발족 기자회견 및 선전전 file 2011.07.21
656 취재요청]홈플러스 노사 0.5계약제 폐지!첫 단체협약 잠정 합의! file 2014.01.09
655 취재요청]홈플러스 노동조합, 대형마트 최초 총파업 진행! file 2014.01.09
654 최저임금 노동자들의 희망을 꺾어버린 문재인정부 규탄한다. file 2018.06.08
653 철거를 원하는 것은 일본 뿐이다 2019.04.15
652 제 버릇 남 못주고 낡은 색깔론 꺼내든 나경원! 당장 국민들에게 사죄하고 자유한국당은 해체하라! 2019.03.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