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경영세습과 구조조정을 위한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반대!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결사항전에 나선 현대중공업 노동자들과 함께 싸우자!

 

5월 31일 예정된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주주총회를 앞둔 27일,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조합원 500여명이 주주총회장 점거농성에 돌입하는 등 울산 노동자들과 시민들의 투쟁이 커지고 있다. 이 날 주총에서 현대중공업 사측이 추진하고 있는 본사의 서울 이전과 법인분할은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의 대규모 구조조정으로 이어지고 결국 울산 시민들에게도 심각한 생존권의 위협으로 이어질 것으로 판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은 법인분할을 통해 본사를 한국조선해양으로 바꾸고 울산 공장은 생산중심의 자회사로 만들면서 부채를 떠넘길 계획이다. 울산 현대중공업은 빈껍데기 하청기지로 전락될 위기에 놓인 것이다. 지난 몇 년간 사측은 불황을 핑계로 무려 전체 노동자 중 50%가 넘는 3만 5천여명의 노동자들을 쫓아냈고 이에 따라 울산시민들의 생계도 큰 타격을 입어왔다. 때문에 노동자들 뿐만 아니라 울산시와 시의회, 울산 동구와 시민들까지 나서 거세게 반대하고 있음에도 현대중공업은 법인분할을 강행하고 있는 것이다. 

 

대체 왜 50년간 울산에 있으면서 세계 1위 기업으로 성장해 온 현대중공업이 이렇듯 무리한 행보를 보이는가? 노동자들과 울산 시민들은 결국 ‘재벌총수 이윤 남기기’와 ‘재벌 3세 경영권 세습 구조를 공고히 하는 것’이라며 분노하고 있다. 사익을 채우기 위해 현대중공업은 노동자들도 지역사회도 모두 팽개치고 법인분할을 강행하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의 법인분할 반대 투쟁은 한국 조선산업을 지키고 재벌 총수일가의 배만 불리는 것을 막기 위한 정의롭고 정당한 투쟁이다. 

 

이는 결코 현대중공업 노동자들과 울산지역만의 일이 아니다. 현대중공업의 사례가 실현되면 재벌들은 너도 나도 쉬운 승계 구조를 만들기 위해 뛰어들 것이다. 그렇지 않아도 노동자보다, 안전보다, 사람보다, 재벌이 먼저인 한국 사회에서 고통 받는 노동자 시민의 삶은 더욱 피폐해 질 것이다. 

 

다가오는 주주총회를 앞두고 전국의 경찰 병력이 울산 동구로 몰려들고 있으며 현대중공업은 30일 자정을 기점으로 경비용역을 투입하겠다며 으름장을 놓고 있다. 

 

그러나 정권과 자본의 폭력집단은 결코 현중재벌의 편법 승계를 막아서는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의 정당한 투쟁과 목소리를 막을 수 없다.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의 투쟁에 연대투쟁을 선언하는 노동조합이 확산되고 있으며 울산 지역사회의 투쟁지지 여론도 더욱 높아지고 있다. 우리 서비스 노동자들도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하며 울산으로 달려가 함께 투쟁하고 함께 승리할 것이다!

 

5월 29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25 [성명]건설노동자들에 대한 강제진압을 강력히 항의한다. 2005.05.19
624 <성명서> 여성계 논평 : 산전후휴가급여 전액 사회분담관련 4/21 당정협의에 대하여 2005.04.22
623 <성명서>7월 1일 경제자유구역법 시행에 부쳐 2003.07.01
622 (기자회견문) 대전대리운전본부 일일총파업 2011.08.17
621 (성명) 감정노동으로 인한 정신질환을 산업재해로 인정하겠다는 노동부의 입장을 환영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구체적인 법률안을 제출할 것을 촉구한다~!! file 2015.01.14
620 (취재요청)이마트 탄현점 노동자 사망에 대한 원인규명과 재발방지 대책 촉구 기자회견 file 2011.07.05
619 24일 한국까르푸 노조 집회관련 보도자료 2004.07.23
618 <국회는 최저임금 노동자들 주머니 그만 쥐어짜고 노동자와 국민이 준 권력으로 재벌의 곳간이나 열어라!> 2018.05.25
617 CJ대한통운은 공짜노동 강요, 불법적 노조 죽이기 중단하라! file 2018.07.11
616 [UNI KLC성명서]브릿지 증권노조에 청산 위협하는 BIH는 청산계획을 철회하고 노조와 협의하라” 2005.06.08
615 [감사서한] 민주노총 조합원에게 드리는 글 file 2007.08.31
614 [결의문] 2011 전국노동자대회 2011.11.15
613 [결의문] 091218 서비스연맹 결의대회 2009.12.21
612 [결의문] 2004'전국노동자대회 연맹사전결의대회 2004.11.14
611 [결의문] 3차 전국 민중대회 2009.12.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