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성 명 서

배포일: 2019. 8.

수신

각 언론사 정치부, 사회부, 노동담당 등

발신

전국퀵서비스노동조합 / T:02-2677-5282 F:02-392-5282

담당자 : 김영태 위원장(010-2946-1205)

서비스연맹 최윤수 조직국장(010-5643-7215)

전국퀵서비스노동조합은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 발의를 환영한다.

 

 

퀵서비스가 산업이 태동한지 30년이 지났고 여전히 긴급을 요하는 소화물 배송에 있어 유용한 서비스로 국민에게 자리하고 있다. 그러나 퀵서비스 산업은 그동안 제도화 되지 못한 채 사실상 방치되어 왔다. 사업자의 자격, 종사자의 처우 사업자와 종사자의 관계 어느 것도 규정된 바 없어 자본을 가진 자가 만든 규칙대로 시장이 움직여 왔다.

 

 

퀵서비스 노동자들은 프로그램 사부터 개별 업체 고객 사이에서 을조차도 되지 못한 채 이중, 삼중의 착취에 시달리고 있다. 어떤 근거도 없이 업체에 납부하는 수수료는 23%라는 고율의 수수료에 거의 고정되어 있고, 업체는 주문 금액을 일부러 낮춰서 퀵서비스 노동자에게 오더를 내리고 남은 금액을 착복하기도 한다. 오더를 더 자주 보기 위해 울며 겨자 먹기로 같은 프로그램을 중복 구매하는 상황이 일반화되어 있다.

 

 

이런 상황에서 발의된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이 오랜 기간 형성되어 왔던 퀵서비스 시장의 모순점을 일거에 해결할 수 는 없겠지만 종사자의 처우가 개선되고 음지가 아닌 양지에서 보다 건강한 퀵서비스 시장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사업자의 단체 구성과 의무를 통해 그동안 불분명했던 퀵서비스 사업자의 실체를 분명히 할 수 있고, 유관 단체가 참여하는 정책협의회를 통해 퀵서비스 시장의 문제점과 종사자 처우에 대해 개선할 수 있는 방향을 논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을 통과시키고 시행령을 정하는 과정에서 채워나가야 할 과제도 있다. 종사자의 참여 보장과, 표준계약서 마련이 그것이다. 특히 표준화된 계약이 없는 상황이 종사자 처우에 직접적인 악영향을 미치니 만큼 이 부분은 우리 퀵서비스 노동자들도 계속 요구해 나갈 것이다.

 

 

다시 한 번 퀵서비스노동자 처우 개선과 그동안 비정상적으로 성장해 온 퀵서비스 시장의 정상화를 위한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 발의를 환영하며, 앞으로 많은 과제를 해결해나가야 하는 만큼 법안의 빠른 통과를 기대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74 [성명]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이영남 충남지부장에 대한 폭력연행 방조한 충남교육청 규탄한다! file 2020.02.21
573 [성명] 서비스 노동자와 국민 모두 위험하다! 정부는 즉각 서비스업에 대한 감염 예방 조치를 실시하라! 2020.01.28
572 [성명] 미국의 압박에 굴복한 한국군 호르무즈해협 파병 결정 즉각 철회하라! 2020.01.22
571 [성명] 영남대 의료원 투쟁 승리를 위한 보건의료노동자들의 고공농성과 단식농성을 적극 지지한다! 영남대 의료원은 해고자 복직과 노동조합 정상화를 위해 즉각 결단하라! file 2020.01.15
570 [성명] 불법적으로 연행해 간 우리 서비스연맹 조합원을 당장 석방하고 미국과의 협상을 당장 멈춰라! 2019.12.16
569 [성명] 문희상은 법안 발의 당장 중단하라 2019.12.16
568 [서비스연맹 성명] 생활물류서비스법의 필요성과 화물연대 입장 반박 2019.12.06
567 [정부의 한일 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결정에 대한 성명] 국민적 열망 저버린 굴욕적 결정한 문재인 정부에 분노한다 2019.11.26
566 사법부의 택배노동자의 노동자성 인정 판결 당연하다! 이제 새로운 노사관계 구축을 위해 CJ대한통운이 책임적으로 나서라! 2019.11.15
565 [성명] 택배 물류터미널의 열악한 노동조건과 작업환경 개선 없이 이주노동자 도입하려는 재벌과 정부의 협잡을 당장 중단하라! 2019.11.11
564 [성명]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처분, 지금 당장 취소하라! file 2019.10.31
563 [성명] 자주를 위해 투쟁한 국민들이 만들어낸 승리! 정부의 한일군사정보협정 종료 결정을 환영한다 2019.08.23
562 [보도자료]배달서비스 지하경제를 양성화하는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을 환영한다 2019.08.13
561 [성명] <생활물류서비스산업 발전법> 발의를 환영한다 2019.08.04
» [성명] 전국퀵서비스노동조합은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 발의를 환영한다. file 2019.08.0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