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성 명 서

배포일: 2019. 8.

수신

각 언론사 정치부, 사회부, 노동담당 등

발신

전국퀵서비스노동조합 / T:02-2677-5282 F:02-392-5282

담당자 : 김영태 위원장(010-2946-1205)

서비스연맹 최윤수 조직국장(010-5643-7215)

전국퀵서비스노동조합은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 발의를 환영한다.

 

 

퀵서비스가 산업이 태동한지 30년이 지났고 여전히 긴급을 요하는 소화물 배송에 있어 유용한 서비스로 국민에게 자리하고 있다. 그러나 퀵서비스 산업은 그동안 제도화 되지 못한 채 사실상 방치되어 왔다. 사업자의 자격, 종사자의 처우 사업자와 종사자의 관계 어느 것도 규정된 바 없어 자본을 가진 자가 만든 규칙대로 시장이 움직여 왔다.

 

 

퀵서비스 노동자들은 프로그램 사부터 개별 업체 고객 사이에서 을조차도 되지 못한 채 이중, 삼중의 착취에 시달리고 있다. 어떤 근거도 없이 업체에 납부하는 수수료는 23%라는 고율의 수수료에 거의 고정되어 있고, 업체는 주문 금액을 일부러 낮춰서 퀵서비스 노동자에게 오더를 내리고 남은 금액을 착복하기도 한다. 오더를 더 자주 보기 위해 울며 겨자 먹기로 같은 프로그램을 중복 구매하는 상황이 일반화되어 있다.

 

 

이런 상황에서 발의된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이 오랜 기간 형성되어 왔던 퀵서비스 시장의 모순점을 일거에 해결할 수 는 없겠지만 종사자의 처우가 개선되고 음지가 아닌 양지에서 보다 건강한 퀵서비스 시장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사업자의 단체 구성과 의무를 통해 그동안 불분명했던 퀵서비스 사업자의 실체를 분명히 할 수 있고, 유관 단체가 참여하는 정책협의회를 통해 퀵서비스 시장의 문제점과 종사자 처우에 대해 개선할 수 있는 방향을 논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을 통과시키고 시행령을 정하는 과정에서 채워나가야 할 과제도 있다. 종사자의 참여 보장과, 표준계약서 마련이 그것이다. 특히 표준화된 계약이 없는 상황이 종사자 처우에 직접적인 악영향을 미치니 만큼 이 부분은 우리 퀵서비스 노동자들도 계속 요구해 나갈 것이다.

 

 

다시 한 번 퀵서비스노동자 처우 개선과 그동안 비정상적으로 성장해 온 퀵서비스 시장의 정상화를 위한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 발의를 환영하며, 앞으로 많은 과제를 해결해나가야 하는 만큼 법안의 빠른 통과를 기대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99 화물연대 폭력사태에 대한 민주노총 규율위의 결정문에 대하여 file 2017.04.25
598 현 정부는 전교조에 대한 마녀사냥식 악의적 노동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file 2010.05.25
597 특수고용노동자 노동조합 설립신고에 대한 고용노동부의 결정에 유감을 표한다! 2017.11.06
596 택배노동자의 유니클로 상품 배송거부 선언에 ‘일하기 싫으면 그만 두라’는 한 국회의원의 발언에 부쳐 2019.07.26
595 택배 노동자의 공짜노동 분류작업 개선, CJ대한통운은 노동조합과의 교섭으로 해결하라! file 2018.05.23
594 탄핵정국에 대한 민주노총, 전농, 민주노동당 대표자 공동 시국성명서 2004.03.15
593 퀵서비스노동자의 노조할 권리를 인정한 서울시의 결정을 환영한다! file 2019.04.12
592 퀵서비스기사도 노동자다! 노동기본권 보장하라! 2011.07.08
591 카트의 주인공들 10년만에 정규직되다! file 2018.02.06
590 취재요청서] 서비스 노동자 건강권 실현을 위한 캠페인단 발족 기자회견 및 선전전 file 2011.07.21
589 취재요청]홈플러스 노사 0.5계약제 폐지!첫 단체협약 잠정 합의! file 2014.01.09
588 취재요청]홈플러스 노동조합, 대형마트 최초 총파업 진행! file 2014.01.09
587 최저임금 노동자들의 희망을 꺾어버린 문재인정부 규탄한다. file 2018.06.08
586 철거를 원하는 것은 일본 뿐이다 2019.04.15
585 제 버릇 남 못주고 낡은 색깔론 꺼내든 나경원! 당장 국민들에게 사죄하고 자유한국당은 해체하라! 2019.03.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