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투쟁하는 여성이 세상을 바꾼다!

여성의 직접정치로 사회의 주인으로 나섭시다!

 

"우리는 빵과 장미를 원한다"
1908년 3월 5일, 여성 노동자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여성노동자들은 인간으로서 기본적인 생존 뿐만 아니라, 여성의 자주성을 지키기 위해 투쟁하겠다는 선언이었다. 이 정신을 이어나가기 위한 투쟁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2020년. 일하는 현장에서, 생활 곳곳에서 '여성'이 아닌 '사람'으로, '꽃'이 아닌 '동료'로 존재하기 위한 여성노동자들의투쟁은 계속되고 있다.

진급에서 차별받고, 임금에서 차별받는 여성들. 고객용화장실을 가지 못해 방광염으로 병들고,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회사가 정하는대로 꾸미고, 입어야 하는 여성들. 성희롱에 시달리는 여성들. 용돈벌러나오지 않았냐며 여성의 노동을 폄하하는 자본과 정치에 맞서 여성들은 싸우고 있다.

노동조합으로 단결하여 일터에서 차별과 갑질, 폭력이 맞섰던 여성들은, 이제 직접정치를 통해 사회를 바꿀 것이다.

여성의 노동을 깎아내리고, 차별을 조장하는 정치를 심판하고, 여성들의 사회적 지위를 바꿔 낼 것이다.

서비스연맹은 여성노동자들의 차별없이 일할 권리, 안전하고 건강하게 일할 권리를 위해 계속 투쟁해 나갈 것이다.

 

2020년 3월 6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photo6273690271963261222.jpg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83 화물연대 폭력사태에 대한 민주노총 규율위의 결정문에 대하여 file 2017.04.25
582 현 정부는 전교조에 대한 마녀사냥식 악의적 노동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file 2010.05.25
581 특수고용노동자 노동조합 설립신고에 대한 고용노동부의 결정에 유감을 표한다! 2017.11.06
580 택배노동자의 유니클로 상품 배송거부 선언에 ‘일하기 싫으면 그만 두라’는 한 국회의원의 발언에 부쳐 2019.07.26
579 택배 노동자의 공짜노동 분류작업 개선, CJ대한통운은 노동조합과의 교섭으로 해결하라! file 2018.05.23
578 탄핵정국에 대한 민주노총, 전농, 민주노동당 대표자 공동 시국성명서 2004.03.15
577 퀵서비스노동자의 노조할 권리를 인정한 서울시의 결정을 환영한다! file 2019.04.12
576 퀵서비스기사도 노동자다! 노동기본권 보장하라! 2011.07.08
575 카트의 주인공들 10년만에 정규직되다! file 2018.02.06
574 취재요청서] 서비스 노동자 건강권 실현을 위한 캠페인단 발족 기자회견 및 선전전 file 2011.07.21
573 취재요청]홈플러스 노사 0.5계약제 폐지!첫 단체협약 잠정 합의! file 2014.01.09
572 취재요청]홈플러스 노동조합, 대형마트 최초 총파업 진행! file 2014.01.09
571 최저임금 노동자들의 희망을 꺾어버린 문재인정부 규탄한다. file 2018.06.08
570 철거를 원하는 것은 일본 뿐이다 2019.04.15
569 제 버릇 남 못주고 낡은 색깔론 꺼내든 나경원! 당장 국민들에게 사죄하고 자유한국당은 해체하라! 2019.03.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