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명] 부당전보 강행, 노사관계 파국으로 내모는 불통 교육감.

김석준 교육감에 대한 지지를 철회한다!

 

7.20 강제 전보 공문 발송

7.21 부터 시작된 23일간의 단식

8.12 노사신뢰 회복을 위한 단식 해제

 

그리고 오늘(8.17) 김석준 교육감과 노동조합의 면담이 있었다. 결과는 참담했다.

노동조합의 노사신뢰 회복을 위해 양측의 책임과 권한 있는 인사로 협의기구 구성하자는 제안에 묵묵부답, “고소고발 취하하고 노사신뢰관계 쌓아가자는 제안에도 묵묵부답이었다.

 

김석준 교육감은 “91일자 전보는 그대로 보내고, 노사협의 진행하자는 입장뿐이었다.

 

김석준의 9.1 강제전보 강행은 노조무력화와 구조조정을 시작하겠다는 선언으로 해석할 수 밖에 없다. 상대를 죽이려고 칼을 드는데, 손을 내밀만큼 우리는 어리석지 않다.

 

김석준 교육감이 향후에 교육감 재선을 노릴 수도 있고, 부산시장을 노릴 수도 있다. 하지만 지금 이 순간부터 김석준은 노동자를 무시하고, 노동자를 탄압하는 악질 사용자일 뿐이다.

 

서비스연맹 부경본부에서 지난 7월에 선언한 바대로 우리는 <<김석준교육감 지지철회를 공식적으로 선언하고, 반김석준투쟁을 전면적으로 나설 것이다. 또한 부산지역 전체 민주,진보세력에게 김석준교육감 지지철회 선언을 호소할 것이다>> 의 선언을 실행에 옮길 것이다.

 

국민이 위임한 권한을 가지고 국민을 겁박하고, 탄압하는데 쓰는 김석준 교육감은 더 이상 <민주>라는 말을 쓸 자격이 없다.

 

우리는 김석준에게 민중의 힘, 노동자의 힘을 보여줄 것이며, 오늘 이 판단을 반드시 후회하게 만들 것이다.

 

2016. 8. 17.

서비스연맹 부산경남지역본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05 [성명] 국가인권위의 특고노동자 노동 3권 보장을 권고하고 적극적 의견을 표명한 것을 적극 환영한다! file 2017.06.05
504 화물연대 폭력사태에 대한 민주노총 규율위의 결정문에 대하여 file 2017.04.25
503 [취재요청] 면세점노동자, 호텔노동자, 제주지역 관광노동자들의 외침! 우리 생존권을 위협하는 사드배치 전면 백지화하라! 기자회견 file 2017.03.13
502 [성명] 노동자민중의 촛불혁명! 이제 다시 시작이다~!! file 2017.03.10
501 [보도자료] 업체들의 갑질! 취객들의 폭언과 폭력! 그리고 한겨울 추위를 견디고 있는 대리운전기사들의 이야기~!! file 2016.12.21
500 [보도자료] 유통서비스노동자 건강권과 공동휴식권을 보장할 때~!! file 2016.11.22
499 [투쟁사] 11.12 서비스노동자 총궐기대회 file 2016.11.18
498 [연대사] 11.11 전국상인결의대회 file 2016.11.18
497 [보도자료] 1만 5천 서비스노동자들이 시국 총궐기에 나서다~!! file 2016.11.10
496 [취재요청] 신세계그룹 대규모 복합태마쇼핑몰 하남스타필드 무분별한 영업시간 확대정책 규탄 기자회견~!! file 2016.11.02
495 [시국성명] 더이상 아무것도 하지못한느 식물대통령은 국민앞에 진실을 밝혀라! 그리고 하야하라! file 2016.10.27
494 [성명] 신세계이마트는 ‘이케어프로그램’을 폐기처분하라~!! file 2016.10.25
493 [성명] 현정부 공권력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앗아갔다~!! file 2016.09.27
492 [성명] 세종호텔 노동조합 부당해고 부당노동행위 사건에 대한 서울지방노동위원회의 판정을 규탄한다! file 2016.09.22
» [성명] 부당전보 강행, 노사관계 파국으로 내모는 불통 교육감. 김석준교육감에 대한 지지를 철회한다. 2016.08.18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