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시국선언문

박근혜정권의 반민주적 노동탄압을 분쇄하고 가열찬 투쟁을 통해서

이 땅의 민주노조운동과 민주주의를 반드시 지켜낼 것임을 선언한다~!!

우리(000노동조합)는

최근 박근혜정권 하에서 벌어지고 있는 반노동 반민주적 행태 뒤에 과거 유신체제의 어두운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져 있음을 확인하고 있다.

국정원 등 불법적인 대선 선거개입 사실을 은폐시키면서 쌍용차 국정조사, 공기업 민영화 중단, 기초노령연금 일괄지급 등 대통령 후보시절 약속한 주요공약을 폐기하는데 서슴치 않고 있고 이는 결국 수많은 민주열사들의 희생속에서 일궈낸 민주주의를 거꾸로 돌려 암울한 과거로 회귀하고 있는 것에 대하여 우려와 분노를 감출 수 없다.

박근혜정권은 국정원의 대선개입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통한 책임자 처벌 등 민주주의 회복을 외치는 민주시민들의 요구를 무시하고 외면하면서 공안탄압의 화살을 이제 민주노총 등 민주노조 운동진영을 겨냥하고 있다.

노동부가 요구한 내용을 전향적으로 수용하고 합법적인 노조활동을 염원하던 공무원노조 설립신고필증을 세 차례나 반려하고, 해고교사가 조합원 자격을 가진 것만을 이유로 하여 합법적 절차를 거쳐 설립된 전교조에 대하여도 노조가 아니라고 부정하고 있다.

노동기본권은 헌법과 노동관계법에 명시하고 있는 보편적이면서 특별히 보장된 권리이다.

헌법을 수호하고 국민들의 권리를 보호해야 할 책임이 있는 대통령이 반노동 반민주적 공안탄압을 계속하면서 민주주의를 무참히 파괴하는 행위는 박정희-전두환-노태우로 이어지는 군사독재시절에나 볼 수 있었던 상황이다.

우리(민주노총 80만 전체 조합원, 서비스연맹, 000노동조합)는

이러한 박근혜정권의 민주노조 운동진영에 대한 공안탄압과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반민주적 행위에 맞서 진보적 민주시민들과 함께 촛불시위을 중심으로 다양한 방식의 투쟁을 가열차게 전개할 것임을 엄중히 선언한다.

우리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공무원노조, 전교조에 대한 공안탄압을 중단하고 헌법에 명시된 노동기본권을 보장하라~!!

국정원 등 불법적인 선거개입, 주요공약 파기, 민주주의 파괴에 대한 책임을 지고 국민에게 즉각 사과하라~!!

2013년 10월

민주노총 전국민간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000노동조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34 [기자회견문] 골프장 경기보조원들에 대한 당연한 노동기본권 보장을 왜곡하고 악용하는 골프장경영협회 규탄한다! file 2007.06.25
433 [보도자료] 롯데호텔, 비정규직 여성노동자들에게 사직서와 용역전환 서명을 강요하고 용영깡패동원 출근저지 협박도 서슴치 않아! file 2007.06.25
432 [취재요청] 서비스연맹 서비스유통노조 식음료유통본부, 27일부터 2박 3일 서울상경 노숙투쟁 전개!! file 2007.06.25
431 [성명] 비정규직 법령이 시행되는 첫날에도 노동자들에 대한 대량학살은 계속되고 있다. file 2007.07.01
430 [보도자료] 롯데호텔, 용역화 대상 비정규직 여성노동자를 대기발령하고 교육실에 가둬놓고 책을 읽게 한 후 독후감 써내라고?? file 2007.07.05
429 [성명] 뉴코아 이랜드의 비정규직 문제해결은 진실되고 성실한 노사간의 교섭뿐이다!! file 2007.07.05
428 [보도자료]UNI(국제사무직노조연합)에서이상수노동부장관에게이랜드문제해결을촉구하며보낸서신 file 2007.07.06
427 [취재요청] 서비스연맹, UNI-KLC(국제사무직노조연합 한국협의회)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ILO 노동기준 세미나’ 개최해! file 2007.07.09
426 [성명] 이상수 노동부장관의 MBN인텨뷰와 국정브리핑에 대한 우리의 입장?? file 2007.07.10
425 [성명] 정부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피눈물을 흘리며 외치는 절규가 들리지 않는가?? file 2007.07.10
424 [보도자료] 홈에버 월드컵점 농성 해제 기사는 오보임 file 2007.07.10
423 [취재요청] ‘이랜드 공동대책위원회’오늘 출범 기자회견!! file 2007.07.13
422 [취재요청] 서울대 호암교수회관 불법영업행위 적발된 이후 노조원들에게 그 책임을 떠 넘겨.. file 2007.07.16
421 [성명] 인권과 노동기본권을 침해하는 경찰의 불법적인 감금과 봉쇄를 즉각 해제하라! file 2007.07.16
420 [성명] 특단의 조치 운운하는 이랜드는 진정 사태해결의 의지는 있는 것인가? file 2007.07.18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