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222.223.132) 조회 수 7292 추천 수 25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신 년 사 -

어느 듯 치열했던 갑신년 한해를 보내고 2005년 새해를 맞이했습니다.

세월의 강물은 덧없이 흘러갔지만 막힌 것을 뚫고 굽은 것은 펴는 거침없는 격류처럼
우리 민주노총은 한 해를 달려왔습니다.

올해 민주노총의 앞길을 가로막고 있는 난관 역시 만만치 않은 험로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비정규직과 실업자에 대한 차별, 하루가 멀다하고 망해가는 자영업자들과 중소기업, 신용불량의 덫에 걸려 절망에 빠져있는 신용불량자, 절대빈곤의 나락에서 허덕이는 천만명의  서민들, 구조조정의 태풍 속에 하루하루 고용불안에 허덕이는 노동자들이 앞날의 희망을 잃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들 가난한 노동자, 서민, 농민들이 꾸는 꿈은 정녕 불가능한 꿈일까요?
주5일 일하고 충분히 소비할 수 있을 만큼 소득을 얻고 고용불안의 위협없이 사회안전망 속에서 자신의 삶을 개발할 수 있는, 가진 자와 못가진 자가 서로 미워하지않고 존중하며 성장의 열매를 나눌 줄 아는 사회가 정녕 불가능한 사회일까요?

아닙니다. 꿈은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우리의 문제는 꿈을 꾸지못한 것입니다.
우리 사회가 꿈을 잃어버렸고 덩달아 우리 민중들도 희망을 잃어버렸습니다.

누구를 탓하고 누구를 공격하기 이전에 잃어버린 우리의 아름다운 꿈을 되찾고 연대와 행동의 길가에 서있는 시민에 손을 내밀어 우리의 꿈에 동참시킵시다.

학교에는 학생들의 맑은 노래가 울려퍼지고 저녁 주택가에는 나눠먹는 음식냄새로 행복해지고 일터에서는 오로지 미래에 대한 희망으로 넘치고 실업이 공포가 아니라 제2의 도약이며 비정규직이 천형이 아니라 오로지 자신의 결정에 따른 잠시 거쳐가는 과정일 뿐이고 모르는 사람들이 서로 따뜻이 눈길을 나누며 정치인과 사업주들이 더 성숙하여 머리 숙일 줄 알며 오로지 사회적 약자에 대한 걱정으로 뉴스가 넘쳐나는 그런 세상을 만듭시다.

새해 동해에서 떠오르는 붉은 불덩이를 바라보면서 잃어버린 우리의 꿈을 되찾읍시다.
꿈은 꾸는 자의 몫이고 꿈꾸는 자만이 역사를 진전시킬 수 있습니다.

이제 더 많은 물길을 모으고 더 세찬 격류로 용솟움쳐 모든 거짓과 관념을 쓸어버리고 새로운 희망을, 민중의 희망을 통일과 평화와 자주의 꿈을 만들어갑시다.

2005년 1월 1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이수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70 문재인 정부는 불법파견 노동자 자회사 채용 꼼수 중단하고, 대량해고사태 책임져라! 2019.07.02
69 실질적인 최저임금 삭감, 서비스 노동자의 투쟁으로 재벌특혜동맹 박살내고 노동자의 삶을 바꾸자! 2019.07.12
68 택배노동자의 유니클로 상품 배송거부 선언에 ‘일하기 싫으면 그만 두라’는 한 국회의원의 발언에 부쳐 2019.07.26
67 굴종을 강요하는 21세기형 경제침략! 백색국가 제외까지 결정한 아베 정권과 군사협력 유지할 이유가 있는가 2019.08.02
66 [성명] 전국퀵서비스노동조합은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 발의를 환영한다. file 2019.08.02
65 [성명] <생활물류서비스산업 발전법> 발의를 환영한다 2019.08.04
64 [보도자료]배달서비스 지하경제를 양성화하는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을 환영한다 2019.08.13
63 [성명] 자주를 위해 투쟁한 국민들이 만들어낸 승리! 정부의 한일군사정보협정 종료 결정을 환영한다 2019.08.23
62 [성명]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처분, 지금 당장 취소하라! file 2019.10.31
61 [성명] 택배 물류터미널의 열악한 노동조건과 작업환경 개선 없이 이주노동자 도입하려는 재벌과 정부의 협잡을 당장 중단하라! 2019.11.11
60 사법부의 택배노동자의 노동자성 인정 판결 당연하다! 이제 새로운 노사관계 구축을 위해 CJ대한통운이 책임적으로 나서라! 2019.11.15
59 [정부의 한일 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결정에 대한 성명] 국민적 열망 저버린 굴욕적 결정한 문재인 정부에 분노한다 2019.11.26
58 [서비스연맹 성명] 생활물류서비스법의 필요성과 화물연대 입장 반박 2019.12.06
57 [성명] 문희상은 법안 발의 당장 중단하라 2019.12.16
56 [성명] 불법적으로 연행해 간 우리 서비스연맹 조합원을 당장 석방하고 미국과의 협상을 당장 멈춰라! 2019.12.16
Board Pagination Prev 1 ...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