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76.132.56) 조회 수 8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Tel : 02-2678-8830 / Fax : 02-2678-0246

이메일 kfsu@daum.net / 홈 http://service.nodong.org

성 명 서

(2015. 07. 08)

최저임금 1만원은 사회정의를 세우는 최소금액~!!

정권의 하수인 역할뿐이라는 혹평을 다시 한번 받게 될게 뻔해 보이는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들은 사실상 2016년 최저임금으로 확정될 심의촉진구간으로 6.5(6,940원)~9.7%(6,120원)을 제시함으로써 500만 저임금노동자들의 삶을 파탄내고 사회정의를 또다시 무너트렸다.

저임금노동자들의 피와 땀을 빨아서 챙긴 500조원(10대그룹 기준)이 넘는 사내유보금을 기업내 곧간에 쌓아놓았으면서도 재벌자본들은 사용자위원들을 내세워 겨우 ‘30원’ 이라는 기막힌 인상율을 운운하면서 오로지 자본의 이익만을 수전노처럼 고집하고 삶의 벼랑으로 내몰린 저임금노동자와 청년노동자들의 아픔은 안중에도 없는 것이다.

현정권의 경제수장인 부총리도 노동자들의 소득을 제고(인상)하여 경제를 살리는게 필요하다고 했고 저임금의 문제는 사회양극화의 핵심 사안으로 이미 인식되어 있는 현재의 상황에서 시급 수백원 인상이 정작 문제해결의 수치인가 그 들에게 되묻고 싶을 따름이다.

특히 마트노동자들을 중심으로 서비스노동자들의 저임금문제는 고착화되어 가고 있다. 이마트가 신인사제도를 도입하여 저임금기조를 유지하고 있고 파트타임 등 단시간노동을 확대하여 불안정고용이 증가하고 생계가 불가능한 생활이 이어지고 있는데 이를 역행하는 최저임금의 결정은 진정 이 사회가 갑과 을, 원청과 하청, 자본과 노동을 더욱 깊게 갈라놓게 될 것이다.

노동계가 요구하는 최저임금 1만원은 분명한 이유가 있다. OECD국가중 최저임금이 하위에 링크되어 있고, 전체 고용인구중 비정규직 비율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유통업종은 5인이하 중소사업장에 90%이상이 일하고 있는 상황에서 저임금, 고용불안, 최악의 삶의 질 등 사회적 보호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수백만명의 노동자들이 있기 때문에 최저임금 1만원은 상식이고 정의이다.

금일 최종적으로 결정을 예정하고 있는 최저임금위원회에 마지막으로 요구한다. 공익위원들이 제시한 심의촉진구간을 즉각 철회하고 노동자위원들이 회의에서 근거로 밝혔던 내용들을 재검토하여 500만 최저임금노동자들이 기대하고 있는 구간을 설정하길 촉구한다.

그 과정과 결과를 통해서 사회정의가 굳건해지고 내수진작으로 경제가 회복되고 기업들이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로써 최저임금은 사회적 합의를 거쳐서 상식적이고 정의를 세우는 수준으로 결정되어지는 선순환의 원년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78 [보도자료] 한국까르푸, UNI와 체결한 국제협약을 준수키로 하고 발전적 노사관계를 위한 양해각서를 서비스연맹과 합의, 체결해! file 2005.12.16
477 [신년사] 우리 노동운동의 미래와 희망은 서비스노동자의 어깨위에 달려있다. file 2006.01.03
476 [보도자료]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노조의 휴일근로수당 청구소송에서 중앙지방법원, 원고승소 판결 내려! file 2006.01.09
475 [보도및취재요청]악질자본 여주C.C 불법, 부당노동행위 고발 서비스연맹 기자회견! 2006.01.13
474 [보도 및 취재요청] 골프장 장기노사분규사업장 사태해결을 촉구하는 서비스연맹 기자회견! file 2006.01.13
473 [기자회견문] 임금체불과 부당노동행위를 밥 먹듯이 하는 악질자본 여주C.C의 노조탄압을 규탄한다! file 2006.01.16
472 [기자회견문] 골프장 경영협회는 장기노사분규 사업장의 사태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라! file 2006.01.16
471 [보도및취재요청] 학습지회사 눈높이 (주)대교는 지부장에 대한 부당해고 철회하고 노조탄압행위를 중단하라! file 2006.02.06
470 [성명] 성원건설 전윤수회장에 대한 사회봉사활동 판결을 지지한다! file 2006.02.16
469 [보도및취재요청] 서비스연맹, (주)눈높이 대교본사 앞에서 집중투쟁집회 열어.. file 2006.02.16
468 [성명] 비정규법안의 날치기 처리는 원천무효이다! file 2006.02.28
467 [보도및취재요청] 서비스연맹, 한국까르푸 인천 구월점 앞에서 10일 집중투쟁집회 열어.. file 2006.03.13
466 [성명] (주)눈높이 대교는 용역깡패를 동원한 폭력적인 노조탄압을 중단하고 노조와의 성실교섭에 즉각 응하라! file 2006.03.13
465 [취재및보도요청] 서비스연맹, 서초동 성원그룹(성원개발 익산상떼힐C.C 모기업) 본사앞에서 기자회견 열어.. file 2006.03.23
464 [성명] 까르푸 매각에 대한 입장 file 2006.03.23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