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129.188.96) 조회 수 10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성명서.jpg

 

오는 3일, 박근혜 정부에서 팩스 한 장으로 법외노조 통보를 받았던 전교조에 대한 대법원 판결이 있을 예정이다.

 

자그마치 7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2013년, 박근혜 정부는 ‘교원노조법 제2조’를 근거로 전교조에 해직교사 9명을 조합원 자격에서 제외할 것을 요구했다. 전교조는 이를 거부하였다. 정부는 시행령에 따라 전교조에 ‘노조로 보지 아니한다’고 통보했다. 6만 명의 조합원 중 9명의 해고노동자가 있다는 이유로 전교조를 법외노조로 만든 것이다.

 

 당시 방하남 노동부 장관조차 1999년부터 합법적으로 활동해 온 전교조를 법외노조로 통보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반대 의사를 피력했다. 국가인권위원회도 성명을 내어 단결권과 결사의 자유 침해라고 주장하였다. 그러나 청와대는 전교조에 대한 법외노조 통보를 강행했다.

 

 ‘해고자의 조합원 제외’와 ‘행정관청의 개입으로 노조를 불인정’하는 것은 국제노동기구(ILO)의 핵심협약인 ‘87호 결사의 자유와 단결권의 보장협약’, ‘98호 단결권과 단체교섭권 협약’을 위반하는 행위다. 국제사회의 보편적 규범조차 지키지 않는 한국은 늘 노동 후진국이라는 비난을 받아 왔다.

 

 문재인 정부에서도 전교조 합법화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정부는 지난 6월에서야 겨우 실업자와 해고자의 노조 가입을 허용하는 내용 등 3건의 ILO핵심협약 비준안을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 하지만 동시에 ‘단체협약 기간 3년’, ‘사업장에서 쟁의행위 제한’ 등의 개악안을 추진하고 있어 오히려 문재인 정부의 노동존중정책이 역행하고 있음을 확인시켜주고 있다. 조삼모사식 노동정책은 노동자들의 투쟁만 부를 뿐이다.

 

 전교조 합법화는 ‘결사의 자유’와 ‘단결권 보장’의 차원에서 조건 없이 이루어져야 한다.

 과거 양승태 대법원장 시기 박근혜 정권과 ‘전교조 법외노조 건’을 두고 재판을 거래했던 치욕스러운 역사를 다시는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 촛불 시대 대법원은 권력과 자본의 시녀가 돼서는 안 된다. 7년 동안이나 교사들을 억압했던 부당한 사슬을 이제는 끊어내야 한다.

 인권과 노동권의 최후 보루인 대법원이, 법의 정의를 세워줄 것으로 믿는다.

 

2020년 9월 2일  

전국 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Atachment
첨부 '1'

  1. No Image 23Feb
    by
    2021/02/23

    [성명] 노동자, 중소상공인 외면! 유통산업발전법 개정 않는 정부·여당 규탄한다.

  2. 16Feb
    by
    2021/02/16

    [성명] 고용보험 의무적용 골프장 경기보조원은 제외, 고용보험위원회 결정을 규탄한다.

  3. No Image 09Jan
    by
    2021/01/09

    [성명] 생활물류서비스발전법 제정에 대한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의 입장

  4. 07Jan
    by
    2021/01/07

    [성명] 사고는 사업장 규모를 가리지 않는다. 모든 노동자가 죽지 않고 일할 수 있게 제대로 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하라.

  5. 29Dec
    by
    2020/12/29

    [성명]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민주당부터 제대로 하라

  6. 24Dec
    by
    2020/12/24

    [보도요청] 서울시의 SH공사콜센터 상담사의 기관 직접고용 결정을 환영한다. 이제 SH공사가 직접 답해야 한다

  7. 21Dec
    by
    2020/12/21

    [성명서] 정부와 국회는 특고 3법 처리 자화자찬할 것이 아니라 현장에 제대로 적용하고, 전태일 3법 즉각 처리하라!

  8. No Image 09Dec
    by
    2020/12/09

    [성명서] ILO 기본협약이 아닌 사용자를 위한 노동개악 밀어붙이는 정부와 여당을 규탄한다. ILO 기본협약을 비준하고자 한다면 전태일 3법을 밀어붙여라!

  9. 20Oct
    by
    2020/10/20

    [성명] 쿠팡은 과로사를 인정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

  10. No Image 08Oct
    by
    2020/10/08

    [성명]생활물류서비스산업법 제정을 위한 협약식에 참가하며

  11. No Image 23Sep
    by
    2020/09/23

    [성명] 2009년 이명박 정부가 자행한 (구)공무원노조 법외노조 통보, 고용노동부는 하루라도 빨리 취소하고 적폐를 제대로 청산하라

  12. No Image 17Sep
    by
    2020/09/17

    [성명] '필수노동자'를 최초로 호명한 성동구 필수노동자 지원 조례를 환영한다

  13. 02Sep
    by 서비스연맹
    2020/09/02

    [성명] 7년 걸린 대법원 판결, 전교조를 인정하라!

  14. 28Aug
    by
    2020/08/28

    [성명] 대리운전노동자의 노동기본권을 부정하는 카카오모빌리티를 엄중하게 규탄한다

  15. No Image 01Jul
    by
    2020/07/01

    [성명] 방문서비스 노동자들의 산재보험 당연적용을 환영한다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