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222.223.132) 조회 수 6317 추천 수 20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5일제가 노동자의 삶을 옥죄고 있다.
노동시간 단축으로 삶의 질을 높이고 노동력을 재충전하자는 주5일제의 취지가 흐려지고 있는 것이다. 서비스업종에서는 노동강도가 강화되고 주말노동이 늘어나는 역효과가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여성노동자의 경우 생리휴가 무급, 연월차 폐지축소로 노동시간이 오히려 늘었다.

자본은 주5일제에 따른 인원충원 대신 노동시간을 늘이고 노동강도를 강화하는 착취적이고 전근대적 방식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40시간을 주6일로 편성하고 여기에 고정연장근로, 주말집중노동, 각종 행사와 바겐세일, 무임금 조출 등 온갖 변칙·변형근로제로 서비스노동자를 처절하게 쥐어짜려고 덤벼들고 있다.

우리는 노동조건 저하없는 주5일제를 요구한다. 실노동시간 단축, 생활임금 확보, 정규직 인원충원을 요구한다. 더 고되게 일해야 하고, 비정규직만 양산하는 주5일제라면 차라리 도입하지 않는 것이 낫다.

오늘 한발 물러서면 내일은 두발 물러서야 하고 그 다음엔 우리의 모든 것을 빼앗아갈 것이다. 올해 주5일제 투쟁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향후 몇년간 서비스노동자의 처지는 비참해질 것이며 노동조합은 철저히 무력화될 것이다.
  
오늘 우리는 비상한 각오로 투쟁을 선포한다.
500만 서비스노동자의 인간다운 삶, 완전한 노동3권 쟁취를 위해 결사투쟁을 각오한 우리 앞에는 오직 승리와 노동해방만이 있을 뿐이다.
서비스 노동자의 투쟁의 기치를 높이 들고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 노동조건 저하없는 주5일제 완전쟁취를 위해 연대파업에 돌입할 것을 결의한다!
- 굳건한 연대정신과 집중투쟁으로 2004년 공동임단투에서 승리할 것을 결의한다!
- 민주노총의 신자유주의 저지투쟁, 비정규직 투쟁과 함께 6월 총력투쟁에 나설 것을 결의한다!
- 500만 서비스노동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투쟁할 것을 결의한다.

2004년 5월 31일
연대파업을 결의한 서비스연맹 대의원 일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69 [성명] 문희상은 법안 발의 당장 중단하라 2019.12.16
568 [서비스연맹 성명] 생활물류서비스법의 필요성과 화물연대 입장 반박 2019.12.06
567 [정부의 한일 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결정에 대한 성명] 국민적 열망 저버린 굴욕적 결정한 문재인 정부에 분노한다 2019.11.26
566 사법부의 택배노동자의 노동자성 인정 판결 당연하다! 이제 새로운 노사관계 구축을 위해 CJ대한통운이 책임적으로 나서라! 2019.11.15
565 [성명] 택배 물류터미널의 열악한 노동조건과 작업환경 개선 없이 이주노동자 도입하려는 재벌과 정부의 협잡을 당장 중단하라! 2019.11.11
564 [성명]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처분, 지금 당장 취소하라! file 2019.10.31
563 [성명] 자주를 위해 투쟁한 국민들이 만들어낸 승리! 정부의 한일군사정보협정 종료 결정을 환영한다 2019.08.23
562 [보도자료]배달서비스 지하경제를 양성화하는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을 환영한다 2019.08.13
561 [성명] <생활물류서비스산업 발전법> 발의를 환영한다 2019.08.04
560 [성명] 전국퀵서비스노동조합은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 발의를 환영한다. file 2019.08.02
559 굴종을 강요하는 21세기형 경제침략! 백색국가 제외까지 결정한 아베 정권과 군사협력 유지할 이유가 있는가 2019.08.02
558 택배노동자의 유니클로 상품 배송거부 선언에 ‘일하기 싫으면 그만 두라’는 한 국회의원의 발언에 부쳐 2019.07.26
557 실질적인 최저임금 삭감, 서비스 노동자의 투쟁으로 재벌특혜동맹 박살내고 노동자의 삶을 바꾸자! 2019.07.12
556 문재인 정부는 불법파견 노동자 자회사 채용 꼼수 중단하고, 대량해고사태 책임져라! 2019.07.02
555 [성명] 민주노총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선전포고, 서비스 노동자들의 더 큰 투쟁으로 돌파하자! 2019.06.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