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222.223.132) 조회 수 3424 추천 수 16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즉각 이랜드그룹 박성수 회장을 처벌하고 장기파업 사태 해결에 나서라!

뉴코아-이랜드 파업사태가 200일을 넘었지만 문제 해결의 열쇠를 쥐고 있는 이랜드 그룹 박성수 회장은 사태해결은 뒷전이고, 뉴코아의 경우에는 ‘뉴코아 살리기 비상대책위원회’, 홈에버의 경우에는 ‘직원 비상대책위원회’라는 조직을 만들어 노동조합 파괴와 어용노조 건설에만 혈안이 돼있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이미 이랜드 자본의 악랄함은 노동조합에 대한 100여억 원이 훨씬 넘는 천문학적인 손해배상과 가압류를 통해 확인시켜 준 바가 있었다. 또한 교섭을 하자는 노동조합의 제안에 응하는 척 하다가 대선 직후 양쪽 노동조합 간부 및 조합원 33명에 대한 일방적 해고로 화답한 바도 있다.

파업 중인 조합원들의 생계는 이제 생존을 위협받는 수준까지 도달하고 있다. 이랜드 사태가 발생한 근본적 원인은 비정규직보호법안이 갖고 있는 태생적인 오류와 이마저도 교묘히 악용한 이랜드 자본에게 있음에도 이로 인한 고통은 결국 온전히 노동자들에게만 전가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간난 아기 분유 값이 없어 눈물을 흘려야 하는 모정, 인간의 본성까지 철저히 짓밟는 고통을 알고 있는가!

이미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천만여명에 육박하고 있는 상황이다. 두 집 건너 한집마다 비정규직이 있는 셈이다. 이제는 모두가 나서야 할 상황까지 온 것이다. 그러기에 이랜드 사태가 여전히 국민들이 관심을 갖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러나 ‘경제 대통령’이라 불리며 투표한 국민의 50%의 지지를 얻은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의 행보는 우리의 눈과 귀를 의심하게 한다. 이랜드 사태의 책임이 노조에 있다고 언론에 인터뷰하는 것이나 이랜드 사태와 같은 불법쟁의행위는 엄단하겠다고 말한 것처럼 이 사태의 본질이 무엇임을 망각하고 있는 것이다.

이제 뉴코아-이랜드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다면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의 첫출발부터 발목을 잡게 될 것이다. 국민을 저버리는 정권은 역사적으로도 언제나 국민의 심판을 받았기 때문이다. 국민들도 똑똑히 지켜볼 것이다.

이에 뉴코아-이랜드 공동투쟁본부는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노동법 위반사항이 1천 건이 넘고 국정감사에도 출석하지 않는 이랜드그룹 박성수 회장을 즉각 처벌하고 1월 안으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직접 나설 것을 촉구한다.

만약 이를 외면한다면 뉴코아-이랜드 공동투쟁본부는 민주노총과 함께 다시 한 번 결사 투쟁을 전개할 것이며, 뉴코아-이랜드 문제 해결 없이는 절대 국민에게 인정받는 대통령이 될 수 없음을 확인시켜 줄 것이다.


2008년 1월 10일

뉴코아-이랜드 공동투쟁본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69 [성명] 문희상은 법안 발의 당장 중단하라 2019.12.16
568 [서비스연맹 성명] 생활물류서비스법의 필요성과 화물연대 입장 반박 2019.12.06
567 [정부의 한일 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결정에 대한 성명] 국민적 열망 저버린 굴욕적 결정한 문재인 정부에 분노한다 2019.11.26
566 사법부의 택배노동자의 노동자성 인정 판결 당연하다! 이제 새로운 노사관계 구축을 위해 CJ대한통운이 책임적으로 나서라! 2019.11.15
565 [성명] 택배 물류터미널의 열악한 노동조건과 작업환경 개선 없이 이주노동자 도입하려는 재벌과 정부의 협잡을 당장 중단하라! 2019.11.11
564 [성명]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처분, 지금 당장 취소하라! file 2019.10.31
563 [성명] 자주를 위해 투쟁한 국민들이 만들어낸 승리! 정부의 한일군사정보협정 종료 결정을 환영한다 2019.08.23
562 [보도자료]배달서비스 지하경제를 양성화하는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을 환영한다 2019.08.13
561 [성명] <생활물류서비스산업 발전법> 발의를 환영한다 2019.08.04
560 [성명] 전국퀵서비스노동조합은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 발의를 환영한다. file 2019.08.02
559 굴종을 강요하는 21세기형 경제침략! 백색국가 제외까지 결정한 아베 정권과 군사협력 유지할 이유가 있는가 2019.08.02
558 택배노동자의 유니클로 상품 배송거부 선언에 ‘일하기 싫으면 그만 두라’는 한 국회의원의 발언에 부쳐 2019.07.26
557 실질적인 최저임금 삭감, 서비스 노동자의 투쟁으로 재벌특혜동맹 박살내고 노동자의 삶을 바꾸자! 2019.07.12
556 문재인 정부는 불법파견 노동자 자회사 채용 꼼수 중단하고, 대량해고사태 책임져라! 2019.07.02
555 [성명] 민주노총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선전포고, 서비스 노동자들의 더 큰 투쟁으로 돌파하자! 2019.06.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