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경영세습과 구조조정을 위한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반대!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결사항전에 나선 현대중공업 노동자들과 함께 싸우자!

 

5월 31일 예정된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주주총회를 앞둔 27일,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조합원 500여명이 주주총회장 점거농성에 돌입하는 등 울산 노동자들과 시민들의 투쟁이 커지고 있다. 이 날 주총에서 현대중공업 사측이 추진하고 있는 본사의 서울 이전과 법인분할은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의 대규모 구조조정으로 이어지고 결국 울산 시민들에게도 심각한 생존권의 위협으로 이어질 것으로 판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은 법인분할을 통해 본사를 한국조선해양으로 바꾸고 울산 공장은 생산중심의 자회사로 만들면서 부채를 떠넘길 계획이다. 울산 현대중공업은 빈껍데기 하청기지로 전락될 위기에 놓인 것이다. 지난 몇 년간 사측은 불황을 핑계로 무려 전체 노동자 중 50%가 넘는 3만 5천여명의 노동자들을 쫓아냈고 이에 따라 울산시민들의 생계도 큰 타격을 입어왔다. 때문에 노동자들 뿐만 아니라 울산시와 시의회, 울산 동구와 시민들까지 나서 거세게 반대하고 있음에도 현대중공업은 법인분할을 강행하고 있는 것이다. 

 

대체 왜 50년간 울산에 있으면서 세계 1위 기업으로 성장해 온 현대중공업이 이렇듯 무리한 행보를 보이는가? 노동자들과 울산 시민들은 결국 ‘재벌총수 이윤 남기기’와 ‘재벌 3세 경영권 세습 구조를 공고히 하는 것’이라며 분노하고 있다. 사익을 채우기 위해 현대중공업은 노동자들도 지역사회도 모두 팽개치고 법인분할을 강행하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의 법인분할 반대 투쟁은 한국 조선산업을 지키고 재벌 총수일가의 배만 불리는 것을 막기 위한 정의롭고 정당한 투쟁이다. 

 

이는 결코 현대중공업 노동자들과 울산지역만의 일이 아니다. 현대중공업의 사례가 실현되면 재벌들은 너도 나도 쉬운 승계 구조를 만들기 위해 뛰어들 것이다. 그렇지 않아도 노동자보다, 안전보다, 사람보다, 재벌이 먼저인 한국 사회에서 고통 받는 노동자 시민의 삶은 더욱 피폐해 질 것이다. 

 

다가오는 주주총회를 앞두고 전국의 경찰 병력이 울산 동구로 몰려들고 있으며 현대중공업은 30일 자정을 기점으로 경비용역을 투입하겠다며 으름장을 놓고 있다. 

 

그러나 정권과 자본의 폭력집단은 결코 현중재벌의 편법 승계를 막아서는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의 정당한 투쟁과 목소리를 막을 수 없다.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의 투쟁에 연대투쟁을 선언하는 노동조합이 확산되고 있으며 울산 지역사회의 투쟁지지 여론도 더욱 높아지고 있다. 우리 서비스 노동자들도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하며 울산으로 달려가 함께 투쟁하고 함께 승리할 것이다!

 

5월 29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86 [성명] 민생법안 <생활물류서비스산업 발전법> 발의를 환영한다! file 2020.06.19
585 [성명] 문재인 정부는 지금이라도 남북 합의 이행을 위해 즉각 행동에 나서라 2020.06.15
584 [성명] 21대 국회에 발의한 고용보험법 개정안, 민주당은 전 국민 고용보험제를 폐기하겠다는 것인가!? file 2020.06.11
583 [성명] 언제까지 특수고용노동자를 사각지대에 방치할 것인가!? 특수고용노동자 배제한 고용보험법 의결을 규탄한다! file 2020.05.14
582 [성명] 타다 베이직 서비스 종료, 이대로는 안 된다. 노사정 교섭으로 해법을 찾자 2020.04.13
581 [성명] 코로나 상황 악용하여 고용과 복지를 위협하는 경총 해체하라! 2020.03.25
580 [성명] 위험의 사각지대, 콜센터 노동자들의 집단감염 위험에 대한 대책을 촉구한다. file 2020.03.10
579 [성명] 투쟁하는 여성이 세상을 바꾼다! 여성의 직접정치로 사회의 주인으로 나섭시다! file 2020.03.06
578 [성명] 타다 드라이버 노동자를 인질로 국회를 협박하는 파렴치한 타다(TADA)를 규탄한다! file 2020.03.05
577 [성명] 서비스노동자의 이름으로 반민족 반노동 언론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를 청산하자 file 2020.03.05
576 [문중원 열사 추모농성장 침탈 규탄성명] file 2020.02.28
575 [성명] 타다(TADA) 관련 1심 무죄 판결 규탄 및 입법 촉구 성명 2020.02.26
574 [성명]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이영남 충남지부장에 대한 폭력연행 방조한 충남교육청 규탄한다! file 2020.02.21
573 [성명] 서비스 노동자와 국민 모두 위험하다! 정부는 즉각 서비스업에 대한 감염 예방 조치를 실시하라! 2020.01.28
572 [성명] 미국의 압박에 굴복한 한국군 호르무즈해협 파병 결정 즉각 철회하라! 2020.01.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