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명] 민주노총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선전포고,

서비스 노동자들의 더 큰 투쟁으로 돌파하자! 

 

문재인 정부가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도주와 증거인멸이 영장 신청의 이유다. 경찰의 소환에 자진 출두한 민주노총 위원장에게 말 같지도 않은 핑계다. 누구보다 당당하게 가장 앞장에서 노동개악에 맞서 싸운 민주노총 위원장에게 감히 도주와 증거인멸을 운운하다니 가소롭기 짝이 없다. 

 

3명의 간부를 구속한 것도 모자라 위원장도 잡아가두겠다고 한다. 이는 민주노총의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7월 총파업과 노동개악 저지 투쟁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답이다. 재벌의 청부입법인 노동개악에 저항하고 차별과 억압의 상징인 비정규직이 없는 세상을 꿈꾸는 민주노총을 비롯한 모든 노동자 시민에 대한 선전포고다. 

 

노동개악을 추진하고 민주노총을 탄압했던 박근혜 정부의 비참한 말로를 보고도 아무 교훈을 얻지 못 한 것에 유감이다. 공안탄압이 두려웠다면 민주노총의 역사는 시작하지도 못 했다.  대화에는 대화로, 강경에는 강경으로, 초강경에는 초강경으로 응하는 것이 역사의 주인인 조직된 노동자가 살아온 방식이다. 

 

문재인 정부에게 경고한다. 

 

민주노총 위원장을 잡아가두겠다면 단단히 각오하라. 민주노총 100만 조합원을 모두 끌어내야 할 것이다. 감당할 수 있는 짓을 계획하라.

 

위원장을 잡아가둔다고 민주노총의 저항이 잦아들 것이란 착각에서 깨어나라. 자신의 삶과 세상을 바꾸기 위해 자주적으로 단결한 노동자 100만의 총합이 민주노총이다. 헛꿈 꿀 시간에 노동개악 중단하고 노동자와 국민 앞에서 약속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부터 실현하라. 

 

우리의 투쟁이 부족하여 3명의 동지가 구속되었다. 이제는 민주노총 위원장마저 잡아가두려고 한다.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에는 엉거주춤하면서 재벌과 손을 잡고 민주노총 위원장을 구속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에게 우리가 해야 할 일은 투쟁밖에 없다. 

 

서비스 노동자의 투쟁으로 민주노총 위원장을 지켜내고, 구속된 동지들을 구출하자! 

 

2019년 6월 19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79 [성명] 투쟁하는 여성이 세상을 바꾼다! 여성의 직접정치로 사회의 주인으로 나섭시다! file 2020.03.06
578 [성명] 타다 드라이버 노동자를 인질로 국회를 협박하는 파렴치한 타다(TADA)를 규탄한다! file 2020.03.05
577 [성명] 서비스노동자의 이름으로 반민족 반노동 언론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를 청산하자 file 2020.03.05
576 [문중원 열사 추모농성장 침탈 규탄성명] file 2020.02.28
575 [성명] 타다(TADA) 관련 1심 무죄 판결 규탄 및 입법 촉구 성명 2020.02.26
574 [성명]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이영남 충남지부장에 대한 폭력연행 방조한 충남교육청 규탄한다! file 2020.02.21
573 [성명] 서비스 노동자와 국민 모두 위험하다! 정부는 즉각 서비스업에 대한 감염 예방 조치를 실시하라! 2020.01.28
572 [성명] 미국의 압박에 굴복한 한국군 호르무즈해협 파병 결정 즉각 철회하라! 2020.01.22
571 [성명] 영남대 의료원 투쟁 승리를 위한 보건의료노동자들의 고공농성과 단식농성을 적극 지지한다! 영남대 의료원은 해고자 복직과 노동조합 정상화를 위해 즉각 결단하라! file 2020.01.15
570 [성명] 불법적으로 연행해 간 우리 서비스연맹 조합원을 당장 석방하고 미국과의 협상을 당장 멈춰라! 2019.12.16
569 [성명] 문희상은 법안 발의 당장 중단하라 2019.12.16
568 [서비스연맹 성명] 생활물류서비스법의 필요성과 화물연대 입장 반박 2019.12.06
567 [정부의 한일 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결정에 대한 성명] 국민적 열망 저버린 굴욕적 결정한 문재인 정부에 분노한다 2019.11.26
566 사법부의 택배노동자의 노동자성 인정 판결 당연하다! 이제 새로운 노사관계 구축을 위해 CJ대한통운이 책임적으로 나서라! 2019.11.15
565 [성명] 택배 물류터미널의 열악한 노동조건과 작업환경 개선 없이 이주노동자 도입하려는 재벌과 정부의 협잡을 당장 중단하라! 2019.11.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