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96.161.31) 조회 수 10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명서] 서비스 노동자의 중단 없는 투쟁으로 구속동지 구출하자!

 

지난 30일, 노동개악 저지를 위한 대국회투쟁을 현장에서 지휘했던 민주노총 조직실의 세 동지가 구속되었다. 증거인멸과 도망의 염려가 있다는 것이 구속영장 발부 이유다.

정권이 바뀌어도 민주노총을 탄압하는 정권과 사법부의 구실과 행태는 여전히 가소롭다.

 

왜 민주노총이 도망을 가는가. 
죄를 저지른 것은 노동자들을 더욱 착취하려는 재벌과 그들이 청부한 노동개악을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와 국회다. 그것에 저항하는 것은 2천만 노동자의 대표조직인 민주노총의 시대적인 의무다. 그 정의로운 의무를 다하는 것이 떳떳하고 자랑스러운 민주노총이 왜 도망을 가는가.

 

왜 민주노총이 증거를 인멸하는가. 
민주노총 간부는 자신의 이름과 소속, 직책을 명시한 명찰을 단다. 조합원에 대한 예의이고 민주노총에 대한 자부심의 표현이다. 자기 이름 석 자를 가슴에 달고 현장에서 투쟁을 지휘한 동지들이 인멸할 증거가 무엇인가.

 

탄압을 위한 가소로운 구실은 집어치우고 구속한 세 동지를 즉각 석방하라!

문재인 정부는 똑똑히 들어라. 
여전히 탄압으로 민주노총을 길들이려는 어리석은 생각이 남아있다면 포기해라. 민주노총은 정권의 공안탄압에 무릎 꿇은 적이 없다. 자본과 정권의 탄압이 두려웠다면 민주노조와 민주노총의 역사는 시작하지도 못 했다. 지난한 역사 속에서 민주노총이 배운 것은 오로지 하나, 싸워야 할 때는 싸워야 한다는 것이다.

 

적폐잔당 자유한국당이 민폐대장정을 마치고도 국회로 복귀하지 않고 있지만, 들어가는 순간 바로 추진될 것이 노동개악 입법임을 우리는 너무도 잘 알고 있다. 노동존중이 사라진 자리에 재벌존중이 차지한 문재인 정권과 적폐잔당의 야합을 막을 수 있는 것은 민주노총의 중단 없는 투쟁뿐이다.

 

투쟁하자! 
그것이 한 몸 같은 동지들을 구출해내는 길이다. 2천만 노동자의 대표조직인 민주노총의 시대적 책무다. 지난 4월 대국회투쟁에서 가장 앞장에 섰던 서비스연맹이 또다시 가장 앞장에서 노동개악 저지를 위해 싸울 것이다. 우리의 투쟁으로 노동개악 저지하고 구속동지를 반드시 구출할 것이다!

 

2019년 5월 31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86 [성명] 민생법안 <생활물류서비스산업 발전법> 발의를 환영한다! file 2020.06.19
585 [성명] 문재인 정부는 지금이라도 남북 합의 이행을 위해 즉각 행동에 나서라 2020.06.15
584 [성명] 21대 국회에 발의한 고용보험법 개정안, 민주당은 전 국민 고용보험제를 폐기하겠다는 것인가!? file 2020.06.11
583 [성명] 언제까지 특수고용노동자를 사각지대에 방치할 것인가!? 특수고용노동자 배제한 고용보험법 의결을 규탄한다! file 2020.05.14
582 [성명] 타다 베이직 서비스 종료, 이대로는 안 된다. 노사정 교섭으로 해법을 찾자 2020.04.13
581 [성명] 코로나 상황 악용하여 고용과 복지를 위협하는 경총 해체하라! 2020.03.25
580 [성명] 위험의 사각지대, 콜센터 노동자들의 집단감염 위험에 대한 대책을 촉구한다. file 2020.03.10
579 [성명] 투쟁하는 여성이 세상을 바꾼다! 여성의 직접정치로 사회의 주인으로 나섭시다! file 2020.03.06
578 [성명] 타다 드라이버 노동자를 인질로 국회를 협박하는 파렴치한 타다(TADA)를 규탄한다! file 2020.03.05
577 [성명] 서비스노동자의 이름으로 반민족 반노동 언론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를 청산하자 file 2020.03.05
576 [문중원 열사 추모농성장 침탈 규탄성명] file 2020.02.28
575 [성명] 타다(TADA) 관련 1심 무죄 판결 규탄 및 입법 촉구 성명 2020.02.26
574 [성명]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이영남 충남지부장에 대한 폭력연행 방조한 충남교육청 규탄한다! file 2020.02.21
573 [성명] 서비스 노동자와 국민 모두 위험하다! 정부는 즉각 서비스업에 대한 감염 예방 조치를 실시하라! 2020.01.28
572 [성명] 미국의 압박에 굴복한 한국군 호르무즈해협 파병 결정 즉각 철회하라! 2020.01.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