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기억을 넘어 행동으로! 
정부는 부산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방해 말라!
 
한반도에 평화의 봄이 피어나기 시작했다. 지난 남북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한반도에서 평화의 시대가 시작되었음을 전 세계는 알고 있으며 주시하고 있다. 
하지만 평화의 봄은 오고 있으나 청산되지 못한 역사의 시계는 오히려 과거로 되돌아가고 있다. 부산 강제징용노동자상 설립이 그러하다. 지난 해 용산역 앞의 강제징용노동자상 설립을 시작으로 청산되지 못한 과거를 알리고 행동하려는 움직임은 들불처럼 커져가지만 이를 계속적으로 가로막는 것은 안타깝게도 우리나라 정부와 경찰이었다. 
용산역 앞 첫 강제징용노동자상 설립 당시에도 우리 정부는 외교적 마찰이 우려된다며 설립을 거부하였다. 이 때에도 수많은 노동자와 시민들이 나서서 결국 노동자상을 세울 수 있었다.  

이해할 수 없는 정부와 경찰의 대응은 최근 또 다시 되풀이되었다. 세계노동절인 지난 5월1일, 부산지역에 설립하기로 하였던 강제징용노동자상은 경찰의 폭력적 대응 끝에 있어야할 자리에 세워지지 못하고 길 위에 남겨졌다. 이 얼마나 기막힌 일인가?

강제징용노동자상의 설립은 단순히 기억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기억을 넘어 행동으로’ 라는 구호가 보여주듯 강제징용노동자상은 단순한 기억과 참배의 목적이 아닌 일본정부의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행동이요, 투쟁이다. 더 나아가서는 일본제국주의에 억울하게 희생된 모든 선배 노동자들에 대한 원한을 풀어주는 일이다. 

그러나 우리나라 정부와 경찰은 약 3000여명의 경력을 배치하고 강제징용노동자상의 설치를 막았다. 뿐만 아니라 그 과정에서 현재 설립되어있는 평화의 소녀상까지 훼손시켰다. 이러한 우리나라정부와 경찰의 폭압적 조치가 일본정부의 요구에 의한 것이라는 소식은 국민들로 하여금 충격에 빠지게 했다. 

6000여명의 시민이 1억이 넘는 기금을 모아 만들어진 이 강제징용노동자상은 청산되지 못한 과거를 바로잡자는 전 국민적 요구의 상징이다. 현 정부가 진정한 ‘촛불정권’이라면 일본의 요구를 수용하여 강제징용노동자의 설립을 계속적으로 방해할 것이 아니라, 당연히 일본정부에 공식적 사죄배상을 요구하여야 할 것이다. 또한 부산시민의 뜨거운 마음이 담아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을 부산시민들이 원하는 장소에 설치해야 한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은 부산시민들의 이러한 염원이 반드시 이루어지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며 더 나아가 일본정부의 사죄와 배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앞장설 것이다. 

2018년 5월 11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42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를 폭력과 물리력으로 짓밟고, 민주적인 의결과정 자체를 파행시킨 화물연대는 민주노총 조합원에게 사죄하라! 2018.12.21
541 [성명] 한반도 평화에 역행하는 미국의 대북제재 규탄하고 서울 남북정상회담 성사로 분단시대 끝장내자! 2018.12.11
540 [성명]감정노동자를 실질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감정노동자 보호법이 시행되어야 한다! 2018.10.18
539 블랙리스트 노조탄압 자행하고있는 CJ대한통운을 강력 처벌하라 file 2018.10.16
538 드디어 눈앞에 펼쳐지는 평화와 통일! 9월 평양공동선언을 이정표로 노동자들이 앞장서 우리 민족의 전성기를 열어내자! file 2018.09.20
537 CJ대한통운은 공짜노동 강요, 불법적 노조 죽이기 중단하라! file 2018.07.11
536 불법자행 CJ대한통운 비호, 조합원 폭력연행 자행한 울산경찰의 행태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file 2018.07.11
535 노조탄압 전문기업 이마트와의 유착관계 의혹 드러난 고용노동부와 공정위원회 전직 공무원들! 정부는 이마트 특별근로감독 실시하고 관련자들을 일벌백계하라!! file 2018.06.27
534 늦어도 너무 늦은 대법원의 학습지교사 ‘노조 할 권리 인정’ 정부는 모든 특수고용노동자에 대한 노조 할 권리를 전면 보장해야 합니다. file 2018.06.21
533 세계사에 길이 남을 북미정상회담과 북미공동성명을 적극 환영한다 file 2018.06.13
532 최저임금 노동자들의 희망을 꺾어버린 문재인정부 규탄한다. file 2018.06.08
531 <국회는 최저임금 노동자들 주머니 그만 쥐어짜고 노동자와 국민이 준 권력으로 재벌의 곳간이나 열어라!> 2018.05.25
530 택배 노동자의 공짜노동 분류작업 개선, CJ대한통운은 노동조합과의 교섭으로 해결하라! file 2018.05.23
» 기억을 넘어 행동으로! 정부는 부산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방해 말라! 2018.05.11
528 [성명] 민족의 새 역사를 열어낼 <4.27 판문점 선언>을 가슴 뜨겁게 환영한다. 2018.04.2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