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성명] 택배노동자 첫 단체협약 체결!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우체국물류지원단의 단체협약 체결을 환영한다!001.jpg

 

 

성 명 서

배포일: 2019. 01. 24

수신

각 언론사 사회부, 노동담당 등

발신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 T:02-2678-8830 F:02-2678-0246

택배노동자 첫 단체협약 체결!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우체국물류지원단의 단체협약 체결을 환영한다!

 

 

123일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우체국물류지원단간의 단체교섭이 타결되었다. 특수고용노동자라고 불리는 택배노동자에게 역사적인 첫 단체협약이 탄생한 것이다. 3개월 가까이 진행된 쉽지 않은 단체교섭 과정이었음에도 극적으로 타결을 이루게 된 것은 쟁의행위 찬반투표 과정에서 99% 투표율과 95% 압도적 찬성률로 표현된 노동조합의 단결된 힘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 번 단체협약은 택배노동자들의 노동조합 활동 보장과 처우 개선에서 큰 의미를 가지지만 전체 특수고용노동자들의 노동기본권 보장과 관련해서도 큰 시사점을 가지고 있다. 단체협약에 담긴 면면을 살펴보면 노조 전임자 인정, 사무실 제공, 근무환경 개선과, 5일제, 경조사 휴가와 여름휴가를 비롯한 휴가 제도 등의 내용이 있다. 이는 특수고용노동자라서 노동조합법을 적용하기 어렵다고 말하는 자들을 옹색하게 만드는 소중한 사례가 될 것이다.

 

 

이제 남은 것은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우체국물류지원단과의 단체협약 사례가 확산되어 다른 택배노동자들에게도 교섭의 길이 열리고 처우 개선의 물꼬를 트는 일이다. 현장에서 가로막혀 있는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기본권이 보장될 수 있는 길 또한 열려야 한다. 정부를 비롯한 국회도 특수고용노동자의 단체교섭에 있어 오히려 장애물이 되고 있는 노조법2조를 개정하여 이 번 단체협약의 사례가 특수고용노동자의 단체교섭에 일반적인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더욱 속도를 내야 할 것이다.

 

 

서비스연맹은 학습지노동자, 대리운전노동자, 퀵서비스노동자, 방과후강사노동자와 같은 특수고용노동자들이 조직되어있고 조직마다 편차는 있지만 단체협약을 비롯한 노동기본권 보장의 사각지대에 여전히 머물러 있다. 그렇기에 이 번 택배노동자의 단체협약 쟁취는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기본권 보장에 대한 본보기로서 크게 환영하는 바이다. 서비스연맹은 이 번 택배노동자의 단체협약 쟁취를 발판 삼아 모든 특수고용노동자들이 단체협약을 비롯한 노동기본권을 제대로 보장받을 때까지 현장의 노동자들과 투쟁할 것이다. 여전히 노동자의 권리를 무시하는 고루한 사고에 발목 잡혀 있는 사업장들이 하루 빨리 시대적 흐름을 인식하고 단체교섭에 나설 것과, 정부 또한 특수고용노동자들의 노동기본권이 제대로 보장될 수 있도록 그 역할을 다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79 [성명] 투쟁하는 여성이 세상을 바꾼다! 여성의 직접정치로 사회의 주인으로 나섭시다! file 2020.03.06
578 [성명] 타다 드라이버 노동자를 인질로 국회를 협박하는 파렴치한 타다(TADA)를 규탄한다! file 2020.03.05
577 [성명] 서비스노동자의 이름으로 반민족 반노동 언론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를 청산하자 file 2020.03.05
576 [문중원 열사 추모농성장 침탈 규탄성명] file 2020.02.28
575 [성명] 타다(TADA) 관련 1심 무죄 판결 규탄 및 입법 촉구 성명 2020.02.26
574 [성명]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이영남 충남지부장에 대한 폭력연행 방조한 충남교육청 규탄한다! file 2020.02.21
573 [성명] 서비스 노동자와 국민 모두 위험하다! 정부는 즉각 서비스업에 대한 감염 예방 조치를 실시하라! 2020.01.28
572 [성명] 미국의 압박에 굴복한 한국군 호르무즈해협 파병 결정 즉각 철회하라! 2020.01.22
571 [성명] 영남대 의료원 투쟁 승리를 위한 보건의료노동자들의 고공농성과 단식농성을 적극 지지한다! 영남대 의료원은 해고자 복직과 노동조합 정상화를 위해 즉각 결단하라! file 2020.01.15
570 [성명] 불법적으로 연행해 간 우리 서비스연맹 조합원을 당장 석방하고 미국과의 협상을 당장 멈춰라! 2019.12.16
569 [성명] 문희상은 법안 발의 당장 중단하라 2019.12.16
568 [서비스연맹 성명] 생활물류서비스법의 필요성과 화물연대 입장 반박 2019.12.06
567 [정부의 한일 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결정에 대한 성명] 국민적 열망 저버린 굴욕적 결정한 문재인 정부에 분노한다 2019.11.26
566 사법부의 택배노동자의 노동자성 인정 판결 당연하다! 이제 새로운 노사관계 구축을 위해 CJ대한통운이 책임적으로 나서라! 2019.11.15
565 [성명] 택배 물류터미널의 열악한 노동조건과 작업환경 개선 없이 이주노동자 도입하려는 재벌과 정부의 협잡을 당장 중단하라! 2019.11.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