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 버릇 남 못주고 낡은 색깔론 꺼내든 나경원!
당장 국민들에게 사죄하고 자유한국당은 해체하라!

 

어제 국회에서는 듣는 이로 하여금 귀를 의심하게 하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연설이 있었다.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며 해묵은 색깔론으로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들을 모독했다. 나경원은 대체 어느 나라 이익을 대변하는 자인가?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회 연설은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해 온 국민들을 모독하는 극우적 망언에 지나지 않는다. 오죽하면 일본 혐한 세력들이 나경원의 연설을 지지하고 나섰겠는가 말이다. 

 

이 뿐인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이 쏟아지고 있다. “80년 광주 폭동”, “5.18유공자라는 괴물집단”등 망언을 쏟아냈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고, 나경원 원내대표는 친일재산환수법 반대, 자위대 창립 기념 행사에 참석하는 친일 행보를 오래전부터 걸어왔다. 촛불혁명에 놀라 본색을 감추었던 이들이 역사를 왜곡하고, 평화를 부정하는 자유한국당의 민낯을 거침없이 드러내고 있다. 

 

평화를 바라는 국민들의 염원은 커져만 가고 있다. 길고 긴 분단과 적대, 냉전의 시대를 끝내자는 것이다. 평화와 번영의 새 시대를 살아가자는 온 국민의 염원은 돌이킬 수 없는 커다란 흐름이 되었다. 이것이 민심이다. 

 

그리고 그만큼, 친일잔재 독재부역당인 자유한국당의 해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목소리도 높아져가고 있다는 것을 자유한국당은 알아야 할 것이다. 자유한국당의 반평화, 반통일 행보의 역사를 우리는 똑똑히 기억하고 있기 때문이다. 

 

평창올림픽의 남북단일팀 반대서한을 보내고, 서울에서 열린 자위대 창설행사에 참석했던 나경원 원내대표. 박근혜 정부 시절 국무총리를 지냈던 황교안을 당대표로 내세우며 도로 박근혜정당임을 선포하고, 촛불을 부정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새 술은 새 부대에. 새 시대에 어울리지 않는 자유한국당은 이제 해체만이 남은 운명이다. 차별과 억압으로 얼룩졌던 분단의 세월을 넘어 평화통일의 시대로 나아가고자 하는 역사의 흐름에 방해만 되는 자유한국당을 해체할 수 있도록 우리 노동자들도 온 힘을 다 할 것이다. 

 

2019년 3월 13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48 국회는 택시노동자의 과로사 유발하는 불법 사납금제 폐지하고, 노동시간에 부합하는 월급제 법안 통과시켜라! 2019.03.26
» 제 버릇 남 못주고 낡은 색깔론 꺼내든 나경원! 당장 국민들에게 사죄하고 자유한국당은 해체하라! 2019.03.14
546 [성명] 홈플러스 무기계약직 약 15,000여명의 완전한 정규직 전환 노사합의를 적극 환영한다. 2019.02.08
545 [성명] 택배노동자 첫 단체협약 체결!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우체국물류지원단의 단체협약 체결을 환영한다! file 2019.01.24
544 [성명] 더 이상 죽이지 마라! 정부는 불법택시 카풀 당장 중단시켜라! 2019.01.21
543 법원은 민주노총 금속노조 박세민 노동안전보건실장을 당장 석방하라! 2018.12.24
542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를 폭력과 물리력으로 짓밟고, 민주적인 의결과정 자체를 파행시킨 화물연대는 민주노총 조합원에게 사죄하라! 2018.12.21
541 [성명] 한반도 평화에 역행하는 미국의 대북제재 규탄하고 서울 남북정상회담 성사로 분단시대 끝장내자! 2018.12.11
540 [성명]감정노동자를 실질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감정노동자 보호법이 시행되어야 한다! 2018.10.18
539 블랙리스트 노조탄압 자행하고있는 CJ대한통운을 강력 처벌하라 file 2018.10.16
538 드디어 눈앞에 펼쳐지는 평화와 통일! 9월 평양공동선언을 이정표로 노동자들이 앞장서 우리 민족의 전성기를 열어내자! file 2018.09.20
537 CJ대한통운은 공짜노동 강요, 불법적 노조 죽이기 중단하라! file 2018.07.11
536 불법자행 CJ대한통운 비호, 조합원 폭력연행 자행한 울산경찰의 행태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file 2018.07.11
535 노조탄압 전문기업 이마트와의 유착관계 의혹 드러난 고용노동부와 공정위원회 전직 공무원들! 정부는 이마트 특별근로감독 실시하고 관련자들을 일벌백계하라!! file 2018.06.27
534 늦어도 너무 늦은 대법원의 학습지교사 ‘노조 할 권리 인정’ 정부는 모든 특수고용노동자에 대한 노조 할 권리를 전면 보장해야 합니다. file 2018.06.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