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양심수 '0'명. 실망스런 문재인 정권의 특별사면
노동계 대표자 사면은 왜 국민통합이 아니란 말인가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7개월여만에 처음으로 특별사면 결정을 발표했다. 양심수 사면 '0'명.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 눈에 밟힌다고 했던 문재인 대통령은 정의와 양심에 기초한 특별사면은커녕 단 한 명의 양심수도 사면하지 않았다.
많은 이들이 오래도록 기다린만큼 기대한 발표였으나 소식을 접하고 당혹감과 분노를 감추지 않고 있다.

부정한 권력에 맞서 싸우다 옥고를 치르고 있는 이들을 우선적으로 사면하는 것이 촛불정권의 성격에 맞는 결정이 아닌가? 수구세력의 눈치보기가 우선이라면 위험을 무릅쓰고 촛불을 들었던 1,700만 시민들의 의지는 외면하겠다는 것인가?

물론 용산참사 철거민과 민생사범이 사면 대상에 포함된 것은 다행한 일이다. 그러나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을 비롯해 이석기 의원 등 내란음모 조작사건 양심수, 구속 노동자, 세월호, 강정마을, 사드배치 관련 정치적 양심수 모두를 배제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다.

문재인 대통령이 만들겠다는 정의롭고 평화로운 나라의 모습은 대다수 노동자 민중이 상상하는 나라와 다르단 말인가?

지지율 관리하기식, 눈치보기식 사면이라는 비판에 직면하게 된 문재인 정권. 하지만 정작 중요한 것은 잊고 있는 것이 아닌가.

2000만 노동자들과 그의 가족들이 대한민국의 절대 다수 국민들이다.
백번 양보해 정의와 양심에 입각한 판단까지는 아니더라도 불의에 맞서 싸운 노동자들을 품는 것은 왜 국민통합이 아니란 말인가. 열심히 일하는 이들의 지지를 이끌어 내는 것은 왜 그들이 말하는 지지율 관리조차 될 수 없는 것인가. 통탄을 금할 수 없다.

촛불정권으로서의 성격을 유지하겠다면 마땅히 민주주의와 정의, 양심에 기초한 정치적 행보를 보여주어야 한다. 불의에 맞서 싸우다 부당하게 억압받고 있는 이들을 하루라도 빨리 자유롭게 하라.
서비스연맹은 한상균 위원장 석방과 양심수 석방을 위해 일관되게 싸워나갈 것이다.

2017년 12월 30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27 남북정상회담 합의를 진심으로 환영하며 평화와 통일의 새 역사를 위해 노력할 것을 결의한다 file 2018.03.07
526 [성명] 정부(노동부)가 입법예고한 산업안전보건법 전부 개정법률안은 전면 수정돠어야 한다! file 2018.02.09
525 카트의 주인공들 10년만에 정규직되다! file 2018.02.06
524 [성명]홈플러스일반노동조합과 ㈜홈플러스스토어즈 노사의 정규직전환 합의를 적극 환영한다! 2018.02.06
» [성명] 양심수 '0'명. 실망스런 문재인 정권의 특별사면 노동계 대표자 사면은 왜 국민통합이 아니란 말인가 2017.12.30
522 [성명] 윤종오 의원직 박탈! 진보정치는 탄압하고 비리 의혹 정치인은 부활시킨 대법원 판결! 민중은 반드시 사법적폐 세력을 심판할 것이다! 2017.12.22
521 [성명] 모든 노동자에게 노동기본권 즉각 보장하라! file 2017.11.14
520 특수고용노동자 노동조합 설립신고에 대한 고용노동부의 결정에 유감을 표한다! 2017.11.06
519 [성명] NO WAR! NO TRUMP! 서비스 노동자들은 평화를 원한다! file 2017.11.01
518 [성명] 최저임금 노동자 무시하고 재계 입장만 대변한 최저임금위원장 규탄한다! file 2017.10.20
517 [성명]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한반도의 자주적인 평화통일을 위해서는 사드배치 결정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 file 2017.09.11
516 [성명] 공무원노조에 대한 설립신고필증 교부는 한국의 노동기본권 보장 수준을 가늠하는 바로미터이다! file 2017.09.06
515 [성명] 민주주의 보루인 공정언론 사수를 위한 언론노동자들의 총파업투쟁을 적극 지지하며 서비스노동자들도 함께 연대할 것이다! file 2017.09.02
514 [성명]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다면 근로기준법상 근로시간 계산의 특례, 근로시간 및 휴게시간 특례조항을 즉각 폐기하라! file 2017.08.01
513 [성명] 현대호텔을 노조에 사전통보나 협의도 없이 비밀리에 매각한 현대중공업을 규탄하고 금번 매각이 원천무효임을 선언한다! file 2017.07.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