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222.223.132) 조회 수 5592 추천 수 25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긴급 취재 및 보도요청


제 목 :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특수고용노동자 차별관련 인권위 제소

■ 이미 사회양극화의 쟁점으로 되어있는 비정규직문제. 그 비정규직이 전체 임금노동자의 절반이 넘어버린 작금의 한국사회. 그리고 비정규직안에 특수고용형태의 노동자들인 골프장 경기보조원, 학습지교사 등은 노동자로서의 기본적 권리조차도 박탈당한 채 노동자가 아닌 노동자로 살아가고 있다.

■ 얼마전, 한국노총 김태환충주지부장이 레미콘노동자들의 집회 현장에서 무참하게 죽임을 당한 후 특수고용형태의 노동자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그나마 환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서비스연맹은 그 간의 노동현장에서 일어나고 있었던 부당한 사례를 근거로 인권위에 제소를 하게 된 것이다.

■ 골프장 경기보조원의 경우, 42세, 45세 등 기업이 일방적이고, 임의적으로 정년을 정해 해고하고 있어 고용불안과 생존권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 학습지교사의 경우, 임신한 여성노동자들에게 과도한 업무 부담을 주어 심지어 유산까지 발생하고 있으며, 임산부로서 받아야할 어떠한 보호도 받지 못하고 있음은 물론 이로 인해 퇴사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발생하는 등 전체적으로 사회적 신분에 있어서의 차별을 받고 있는 것으로 판단할 수 밖에 없다. 이는 헌법과 노동관계법이 보장하고 있는 노동3권이 특수고용노동자들에겐 온전하게 보장되지 않기 때문에 발생되는 일인 것이다.

■ 서비스연맹은 특수고용노동자들의 노동3권 보장을 촉구하고 비정규직 권리보장 입법을 쟁취하는 투쟁을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전개할 것이며, 이에 연맹은 인권위 제소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아래와 같이 가질 예정이오니 각별한 관심으로 보도와 취재를 요청드리는 바 입니다.

[특수고용노동자 차별관련 인권위 제소 기자회견]
- 일 시 : 7월 11일[월], 오전 11시
- 장 소 : 국가인권위원회 앞

서비스연맹 : 02-2678-8830
이영화 조직2국장 : 017-343-0264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24 [성명]홈플러스일반노동조합과 ㈜홈플러스스토어즈 노사의 정규직전환 합의를 적극 환영한다! 2018.02.06
523 [성명] 양심수 '0'명. 실망스런 문재인 정권의 특별사면 노동계 대표자 사면은 왜 국민통합이 아니란 말인가 2017.12.30
522 [성명] 윤종오 의원직 박탈! 진보정치는 탄압하고 비리 의혹 정치인은 부활시킨 대법원 판결! 민중은 반드시 사법적폐 세력을 심판할 것이다! 2017.12.22
521 [성명] 모든 노동자에게 노동기본권 즉각 보장하라! file 2017.11.14
520 특수고용노동자 노동조합 설립신고에 대한 고용노동부의 결정에 유감을 표한다! 2017.11.06
519 [성명] NO WAR! NO TRUMP! 서비스 노동자들은 평화를 원한다! file 2017.11.01
518 [성명] 최저임금 노동자 무시하고 재계 입장만 대변한 최저임금위원장 규탄한다! file 2017.10.20
517 [성명]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한반도의 자주적인 평화통일을 위해서는 사드배치 결정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 file 2017.09.11
516 [성명] 공무원노조에 대한 설립신고필증 교부는 한국의 노동기본권 보장 수준을 가늠하는 바로미터이다! file 2017.09.06
515 [성명] 민주주의 보루인 공정언론 사수를 위한 언론노동자들의 총파업투쟁을 적극 지지하며 서비스노동자들도 함께 연대할 것이다! file 2017.09.02
514 [성명]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다면 근로기준법상 근로시간 계산의 특례, 근로시간 및 휴게시간 특례조항을 즉각 폐기하라! file 2017.08.01
513 [성명] 현대호텔을 노조에 사전통보나 협의도 없이 비밀리에 매각한 현대중공업을 규탄하고 금번 매각이 원천무효임을 선언한다! file 2017.07.31
512 [성명] 최저임금 1만원! 다시 시작한다! file 2017.07.17
511 [성명] 비정규직의 인격을 비하하고 법이 보장한 파업권을 무시하는 이언주의원. 국회의원직 즉각 사퇴하라!! file 2017.07.10
510 [성명] 노동부장관을 즉각 임명해서 노동적폐를 하루속히 청산해야 비민주적 노사관계가 회복된다! file 2017.07.0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