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감정노동자 보호하겠다던 이마트,

폭언 ․ 협박당한 노동자는 외면. 이마트의 이중성 고발 기자회견!


○ 일시 : 2016.5. 3(화) 오전 11시

○ 장소 : 참여연대 2층 아름드리홀

○ 주최 : 민주노총 유통서비스전략조직사업단, 참여연대, 감정노동네트워크

○ 프로그램

- 기자회견 취지 : 민주노총

- 당사자 증언

- 이마트 이케어 프로그램 및 감정노동 피해 사례 폭로 : 이마트노동조합

- 감정노동자 보호와 관련된 기업의 책임 : 참여연대

- 기자회견문 낭독 : 서비스연맹


1. 공정 보도를 위해 힘쓰시는 귀사에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2. 민주노총 유통서비스전략조직사업단, 감정노동네트워크, 참여연대 등은 5/3(화) <감정노동자 보호하겠다던 이마트, 폭언 ․ 협박당한 노동자는 외면. 이마트의 이중성 고발 기자회견>을 개최했습니다. 위 단체는 기자회견에서 감정노동자에 대한 성희롱, 폭언 등과 관련한 다양한 ‘감정노동 피해 사례’를 소개하고 소속 노동자가 입은 피해에 대해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 사용자의 태도를 비판했습니다.


3. 이마트의 경우, 2014년 10월, 소속 노동자 보호 프로그램인 ‘e-care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소속 노동자를 체계적으로 보호겠다고 발표했으나, 이마트 소속 감정노동자는 여전히 소비자 폭언과 성희롱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2016년 4월 27일, 발생한 성희롱, 폭언 사건 등을 포함하여, 고객응대 과정에서 감정노동자의 ‘피해 사례’는 속출하고 있으며 소속 노동자 보호에 앞장서야 할 사측의 대응은 2차 가해에 가까운 실정입니다. 이마트노동조합은 4/27 발생한 사건의 해결을 위해 이마트 사측에 공문을 보냈으나 회사는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해 매뉴얼대로 수행했다고 변명하고 있습니다.(별첨자료 참고)


4.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노총 유통서비스전략조직사업단, 감정노동네트워크, 참여연대 등은 감정노동자 보호를 위한 법·제도 도입 및 정비가 시급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무조건적인 친절을 강요하며 노동자를 무방비 상태로 내놓고 발생한 피해에 대해서는 나 몰라라 하는 사용자의 무책임을 비판했습니다. 또한, 위 단체는 “감정노동자 보호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여 시행 중인 사례도 없는 것은 아니나 실제는 이 대책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지 않으며, 개별 사례를 확인해보면, 사건을 해결하기는커녕 감정노동자가 입은 피해를 축소하는 등 사용자 등에 의한 2차 가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소속 노동자 보호와 관련한 사용자의 의무와 책임을 강조했습니다.


5.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등은 감정노동자의 피해 사례를 집중적으로 수집하고 사태를 수수방관하고 있는 사용자의 책임을 묻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임을 밝혔습니다. 아울러, 20대 국회에서, 감정노동자의 노동권 보호와 관련한 법·제도의 도입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별첨자료

1. 기자회견문

2. 2016.04.27. 이마트 부산 해운대점에서 관련 사례 개요

3. 이마트 부산 해운대점 사건 해결을 위해 이마트노동조합이 사측에게 보낸 공문

4. 이마트노동조합 공문(별첨자료 3)에 대한 사측 답변공문

5. e-care 프로그램(이마트 사원 보호 프로그램) 사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88 [성명] 2014년 김석준을 찍었던 손가락을 자르고 싶다 2016.07.29
487 [성명] 갑을오토텍 불법행위 언제까지 용인할 것인가~!! file 2016.07.28
486 [성명_세종공투본] 집회의 자유조차 가로막는 악랄한 노동 탄압 규탄한다 2016.07.14
485 [성명]박근혜 정부는 동북아 평화를 위협하고 군비경쟁을 격화시킬 한국 사드배치 결정을 철회하라! 2016.07.08
484 [성명] 최저임금 업종별 차등적용 운운하는 사용계위원의 발상은 저임금노동자를 구조화하고 차별하는 행태~!! file 2016.06.27
483 [보도자료] 최저임금 1만원 만들기 서비스노동자 100인 플래시몹!! file 2016.06.24
482 [성명] 카카오와 대리운전업체가 상생하자는 주장은 대리기사들의 문제해결이 없는 허구일뿐이다~!! file 2016.06.02
481 [기자회견문] 대리운전업법 제정하고 대리기사 생존권을 보장하라~!! file 2016.05.31
480 [보도자료] 대리운전업체들의 갑질횡포와 불당행위 중단과 대리운전 제도개선 촉구 기자회견~!! file 2016.05.31
479 [취재요청] 대리운전업체(로지프로그램 등) 갑질 규탄 및 대리운전기사 노동조건 개선과 대리운전업법 입법 촉구 기자회견~!! file 2016.05.30
478 [성명]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창립 27주년이 주는 의미~!! file 2016.05.30
» [보도자료]감정노동자 보호하겠다던 이마트, 폭언 ․ 협박당한 노동자는 외면. 이마트의 이중성 고발 기자회견! file 2016.05.27
476 [보도자료]민주노조 탄압! 반노동 갑질 기업 신세계이마트, 롯데마트 규탄 서비스노동자 결의대회 file 2016.05.27
475 [보도자료]할인상품 구매가 해고사유! 갑질기업 롯데마트 규탄 및 해고 철회 기자회견 file 2016.05.27
474 [보도자료]연장수당 떼먹는 롯데마트 규탄, 출퇴근시간기록의무 ‘칼퇴근법’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 file 2016.05.27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