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144.96.128) 조회 수 14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명] 2014년 김석준을 찍었던 손가락을 자르고 싶다

오늘 부산교육청에서는 전국학교비정규직 노동조합 부산지부 조합원들이 <노동개악 편승, 저성과자 강제전보 철회, 희망전보 쟁취>를 위해서 9일차 단식농성을 하고 있다. 어제는 이필선 지부장이 쓰러져서 응급실로 실려가기 까지 했다.

이번 강제 전보는 학교 관리자들의 요구만을 반영한 노조무력화, 구조조정의 시작이다.

 

이번 강제 전보는 전보 등의 인사원칙을 노동조합과 사전에 성실히 협의하여 수립하기로 한 단체협약과 업무매뉴얼 등 전보인프라부터 마련한 뒤 전보 협의를 해 나가기로 한 노사합의를 파기하고 노조를 철저히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강행되었다.

더 큰 문제는 부산교육청이 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와의 합의에 기초해서 부당전보를 강행했다는 점이다. 학교 관리자들은 단체협약 체결로 인해서 재량권 등 권한이 축소되었다. 그들이 보기에 쉽기 써먹기 쉬웠던 <,돼지>들이 노조가 만들어지고, 말도 안 듣고 대들기까지 하니깐 길들이고 싶었을 것이다. 말 안 듣는 사람은 딴 곳으로 보내버릴 수 있는 인사조치. 많은 사기업에서 쓰는 방법을 공교육기관인 학교의 관리자들도 선택한 것이다.

 

또한 올해 91일에는 과학, 교무, 전산실무원 전보, 내년 31일에는 그 외 직종들을 전부 전보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이는 각 직종별 업무 특성을 전혀 반영하지 않은 조치일 뿐이다. “전문적인 역할을 위해 뽑아놓고 어느 날 갑자지 행정업무를 하라는 식이다. 그래서 학교비정규직 당사자들은 이런 강제전보는 해고수준으로 느낄 수 밖에 없다.

 

부산교육청의 강제전보는 박근혜정권의 노조탄압의 김석준 버전일 뿐이다. 저성과자 해고,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 완화, 단체협약 시정 지침을 통해서 노동조합을 무력화시키려는 박근혜정권처럼, 김석준은 <교총>과 협력하여 강제전보를 시작으로 노조무력화하고, 구조조정을 전면화하려는 것일 뿐이다.

 

김석준교육감은 부산지역의 민주,진보세력의 힘을 바탕으로 탄생한 교육감이다. 이러한 명백한 노동자 구조조정, 노조무력화 시도를 지지하는 민주,진보세력은 없을 것이다.

 

김석준교육감은 즉각 강제전보를 철회하고 노조와 성실한 대화에 나서야 한다.

만약 그렇지 않는다면, 우리는 2014년 민주노총 방침이었던 김석준교육감 지지를 공식적으로 철회하고, 반김석준투쟁을 전면적으로 나설 것이다. 또한 부산지역 전체 민주,진보세력에게 김석준교육감 지지철회 선언을 호소할 것이다.

 

폭염주의보가 연일 발령되는 요즘입니다. 하루라도 빨리 문제가 해결되어 더 이상 여성노동자들의 목숨을 건 단식이 중단되어야 할 것입니다.

 

2016. 7. 29.

서비스연맹 부산경남지역본부


  1. No Image 06Nov
    by
    2017/11/06

    특수고용노동자 노동조합 설립신고에 대한 고용노동부의 결정에 유감을 표한다!

  2. No Image 01Nov
    by
    2017/11/01

    [성명] NO WAR! NO TRUMP! 서비스 노동자들은 평화를 원한다!

  3. No Image 20Oct
    by
    2017/10/20

    [성명] 최저임금 노동자 무시하고 재계 입장만 대변한 최저임금위원장 규탄한다!

  4. No Image 11Sep
    by
    2017/09/11

    [성명]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한반도의 자주적인 평화통일을 위해서는 사드배치 결정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

  5. No Image 06Sep
    by
    2017/09/06

    [성명] 공무원노조에 대한 설립신고필증 교부는 한국의 노동기본권 보장 수준을 가늠하는 바로미터이다!

  6. No Image 02Sep
    by
    2017/09/02

    [성명] 민주주의 보루인 공정언론 사수를 위한 언론노동자들의 총파업투쟁을 적극 지지하며 서비스노동자들도 함께 연대할 것이다!

  7. No Image 01Aug
    by
    2017/08/01

    [성명]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다면 근로기준법상 근로시간 계산의 특례, 근로시간 및 휴게시간 특례조항을 즉각 폐기하라!

  8. No Image 31Jul
    by
    2017/07/31

    [성명] 현대호텔을 노조에 사전통보나 협의도 없이 비밀리에 매각한 현대중공업을 규탄하고 금번 매각이 원천무효임을 선언한다!

  9. No Image 17Jul
    by
    2017/07/17

    [성명] 최저임금 1만원! 다시 시작한다!

  10. No Image 10Jul
    by
    2017/07/10

    [성명] 비정규직의 인격을 비하하고 법이 보장한 파업권을 무시하는 이언주의원. 국회의원직 즉각 사퇴하라!!

  11. No Image 03Jul
    by
    2017/07/03

    [성명] 노동부장관을 즉각 임명해서 노동적폐를 하루속히 청산해야 비민주적 노사관계가 회복된다!

  12. No Image 30Jun
    by
    2017/06/30

    [성명]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위원들의 막말과 저급한 태도를 강력히 규탄한다!!

  13. No Image 22Jun
    by
    2017/06/22

    [성명] 지금 이순간에도 박근혜정권의 노동적폐로 인한 노동자들의 고통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14. No Image 22Jun
    by
    2017/06/22

    [성명]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을 공휴일에서 평일로 변경하는 것은 오로지 재벌유통기업의 논리에 손을 들어주는 것이다!!

  15. 05Jun
    by
    2017/06/05

    [성명]5.245명의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는 농협중앙회의 발표를 적극 환영한다!!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