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222.223.132) 조회 수 6067 추천 수 19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보도자료
(2006. 6. 2)


전국학습지노동조합 전․현직교사 3명, 지자체정치권에 진출해!!


1. 공정보도를 위해 노력하시는 귀(단체)사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2. 전국의 십만 학습지노동자들을 대표하는 전국학습지노동조합에서 활동해오던 교사 3명이 이번 5.31 지방선거에서 당선되어 지방의회에 진출하게 되면서 본격적인 정치활동을 시작하게 되었다.

3. 비정규직노동자들인 그 들은 서울시 비례대표 시의원 당선자인 이 수정(노동조합 선전국장), 경기 안산 시의원 당선자인 홍 연아(노동조합 전 교육선전국장), 서울 강북구 구의원 당선자인 최 선(노동조합 대교지부 전 수유분회장)등이다. 특히, 최 선당선자는 만삭의 몸으로 선거운동을 하여 유권자들로부터 세간의 주목을 받았었다.

4. 그 동안 학습지교사노동자들은 헌법에서 보장하고 있는 노동기본권조차도 인정받지 못하면서 특수고용노동자라는 굴레속에서 상시적인 고용불안상태에 놓여있었고, 회사로부터는 끊임없이 부당업무(유령회원 보유, 회비대납 등)을 강요당하면서도 아이들을 가르치는 교육자의 양심으로 열심을 다해 일해 왔다.

5. 그완 반대로 학습지기업들은 학습지교사노동자들의 피와 땀을 담보로 년간 수천억원씩의 순이익을 내면서 재계 100권이내의 대기업군으로 급성장하였음에도 학습지교사노동자들을 실적부진을 이유로 부당하게 해고하고, 합법적으로 설립된 노동조합을 부정하고 노동관계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단체교섭마져도 회피하고 있는 것이 학습지노사관계의 현 상황이다.

6. 3명의 당선자들은 이러한 학습지교사노동자들의 작금의 현실을 본인들이 실제 경험해왔던 것을 바탕으로 학습지노동자들의 노동기본권을 인정받고 보장받는 일에 활동의 최우선을 둘 것임을 이구동성으로 다짐하고 있다.

7. 지난해에 이어 현재 국회에서 비정규관련 보호입법이 추진되고 있고, 또한 특수고용노동자들에 대한 노동기본권 인정문제가 이슈화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관련업종 노동자들의 지방의회 진출이 갖는 의미가 미약하게만 보이지 않는다.


- 귀 사의 각별한 관심속에 취재와 보도가 이루어지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30 [성명서] 한원cc 용역깡패 규탄 민주노총 및 여성단체 합동 성명서 2004.07.30
129 [성명서] 한원cc에 대한 2005. 4. 4 경기지방노동위원회의 판결을 적극 지지한다!! 2005.04.05
128 [성명서] 한원cc자본의 ‘노동부중재안’이라는 거짓행위에 대해 노동부의 시정을 촉구합니다!! 2005.04.07
127 [성명서]노동자를 사업주로 규정하는 망발을 공정위는 중지하라! file 2005.05.02
126 [성명서]이랜드노조의 진보신당 비례대표 출마결정에 대한 서비스연맹의 입장 2008.03.11
125 [성명서]제주오리엔탈호텔은 시설팀 정리해고 방침을 즉각 철회하고 무책임한 경영진들은 사퇴하라!! file 2009.05.08
124 [성명서]헌법상 보장된 노동기본권을 유린하는 공무원노조에 대한 야만적인 탄압을 중단하라!! 2010.03.26
123 [세종공투본_보도자료] 세종호텔의 불법파견이 드러나다! file 2016.08.12
122 [셩명]고용노동부는 민주노조 파괴 공작하는 SPC 파리바게뜨에 대해 즉각 특별근로감독 진행하라! 2021.07.22
121 [시국선언문] 박근혜정권의 바민주적 노동탄압을 분쇄하고 가열찬 투쟁을 통해서 이 땅의 민주노조운동과 민주주의를 반드시 지켜낼 것임을 선언한다~!! 2013.10.28
120 [시국선언문] 친 자본 반 노동 MB정권은 대오각성하고 정책전반을 제고하고 수정하라!! file 2009.07.14
119 [시국성명] 더이상 아무것도 하지못한느 식물대통령은 국민앞에 진실을 밝혀라! 그리고 하야하라! file 2016.10.27
118 [신년사] 민주노총 이수호위원장 2005년 신년사 2005.01.03
117 [신년사] 서비스연맹 김형근위원장 2005년 신년사 2005.01.03
116 [신년사] 우리 노동운동의 미래와 희망은 서비스노동자의 어깨위에 달려있다. file 2006.01.03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