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222.223.132) 조회 수 3305 추천 수 13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기자회견문]

악 이랜드자본은 뉴코아 강남점 매각을 철회하고 홈에버 개장을 즉각 중단하라 !!
그룹 자멸을 원하지 않는다면 올해를 넘기지 말고 장기파업 사태를 해결하라 !!

오늘로 이랜드그룹 산하 뉴코아노조와 이랜드일반노조의 장기 파업이 여섯달째로 접어들었다. ‘비정규직 보호법’ 시행을 앞두고 인건비 절감을 목적으로 천여명이 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무차별 대량해고하고 정당하고 소박한 요구를 내걸고 합법 파업하고 있는 노동자들의 절절한 호소를 외면하고 탄압해온 이랜드자본은 장기파업 해결 의지는 안중에도 없이 이젠 아예 노사 공멸의 길로 들어서고 있다. 노조 말살에만 혈안이 된 채 그룹의 최대 수익 점포인 뉴코아 강남점을 노조와는 일언반구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팔아넘기더니 어처구니없게도 포항과 서울 신도림에는 새 점포를 오픈하려 하고 있는 것이다. 뉴코아 강남점 매각 관련해서는 올해 내내 거짓으로 일관했음을 보여줘 더욱 충격이 크다. 아무리 막가파라지만 이랜드자본 해도 해도 너무 하지 않은가.

노조의 우려대로 홈에버는 올해 9월까지의 순손실만 1161억원에 이를 정도로 최악의 재무상태임이 드러났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이랜드자본이 막무가내로 내일조차 기약할 수 없는 신규점포 오픈을 강행하는 것은 그 지역 주민들을 우롱하는 참으로 무모한 짓이다. 마찬가지로 최악의 경우 뉴코아 강남점이 매각되면 뉴코아 전체가 풍전등화 신세에 놓이게 된다. 지금은 그야말로 무소불위의 의사결정권을 휘두르는 박성수 회장의 말 한 마디에 수 만 직원들의 생존권이 달린 위태로운 지경이 되었다. 따라서 당장 장기파업으로 생계고를 감수하고 있는 두 노조의 조합원들 어려움부터 해결하고 그룹 전체의 활로에 대해 하루라도 빨리 노사가 머리를 맞대고 대안을 찾아나서야 한다.

우선 열 일을 제쳐두고 박성수 회장은 속히 귀국해야 한다. 이랜드그룹 위기 사태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박성수 회장은 국회와 검찰만 무서워할 것이 아니라 조합원들과 수 만명에 이르는 이해관계 당사자들을 무서워해야 한다. 그 어느 때보다 노사간 긴밀한 대화가 필요한 지금 최종책임자가 아예 해외도피해 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박성수 회장의 해외도피는 이번이 처음도 아니고 무려 세 번째다. 삼 세 번이라는 세간의 말도 있지만 박성수 회장이 빨리 돌아와 응분의 댓가를 치루고 장기파업 사태 해결에 나서지 않으면 그룹 생존 자체가 물 건너갈 수도 있음을 분명하게 경고한다.

지금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비정규직 문제가 또 다시 뜨거운 화두로 달궈지고 있다. 900여만명에 이르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선 이 사회가 정상화될 수 없음은 이제 불문가지의 일이 되었다. 특히 여성들의 모성 보호와 인권 신장과 직결되는 유통 여성노동자들의 고용안정과 근로조건 개선 문제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당면 최대 해결과제가 되었다. 그 뿐인가. 대형할인점들의 횡포에 점주들과 중소영세상인들의 생존권까지 경각에 달려 있지 않은가. 이랜드자본은 결자해지해야 한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눈에 그렇게 많은 피눈물을 흘리게 한 장본인으로서 참회하고 파업 조합원들의 소박하고 정당한 요구를 수용해야 한다. 그럴 때에만 노사상생의 길이 다시 열릴 수 있을 것이다. 최악의 상황에 직면해서까지도 이랜드자본이 강짜를 부린다면 자멸을 피할 수 없다.

공동투쟁본부는 마지막으로 강력하게 촉구한다. 이랜드자본은 무책임하기 짝이 없는 뉴코아 강남점 매각을 즉각 철회하라. 비정규직 양산의 결정판 홈에버 신규 오픈을 즉각 중단하라. 이랜드자본이 공동투쟁본부의 경고와 요구를 이번에도 묵살한다면 우리는 이랜드자본을 노조 말살을 위해선 어떤 악덕과 비행도 서슴치 않는 악질자본으로 규정짓고 이랜드자본이 백기를 들 때까지 비타협적인 결사항전에 돌입할 것이다. 그리하여 이랜드자본의 비인간적인 비정규직 양산과 저임금 무복지-무노조 경영의 치부를 투쟁으로 남김없이 폭로하고 기필코 이랜드자본을 노동자들의 발 앞에 무릎꿇릴 것이다.

조합원들은 지금도 눈물 없이는 단 하루도 보낼 수 없는 극한 상황에서 자존심 하나로 버텨내고 있다. 가족들까지 생각한다면 그 가슴에 깊게 패인 상처를 무엇으로 치유할 것인가. 공동투쟁본부는 노사 당사자의 일방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조합원들에 대한 죄송한 마음은 이루 말할 길이 없다. 공동투쟁본부는 다시 한 번 남아 있는 모든 힘을 집중한 총력투쟁을 결의한다. 올해를 넘기지 않고 장기파업을 기필코 승리로 이끌고 조합원 동지들이 환한 얼굴로 현장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어떤 희생도 감수하며 오늘부터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결연한 투쟁에 돌입할 것임을 분명하게 천명한다.

< 우리의 요구 >

1. 이랜드자본은 뉴코아 강남점 매각을 즉각 철회하라!
2. 이랜드자본은 홈에버 신규점포 개장을 즉각 중단하라!
3. 박성수 회장은 즉각 귀국하여 죄값을 치루고 장기파업 사태를 해결하라!
4. 검찰은 박성수 회장과 경영진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2007년 11월 27일 기자회견 참석자 일동
뉴코아-이랜드일반노조 공동투쟁본부

(민주노총 전국민간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민주노총 서울지역본부, 민주노총 경기지역본부, 뉴코아노동조합, 이랜드일반노동조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54 [기자회견문] 서비스유통노동자들의 건강권과 중소영세상인들의 생존권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유통산업발전법의 올바른 개정이 전제되어야 합니다!! 2010.06.30
553 [기자회견문] 성원그룹 전윤수회장은 성원개발 익산상떼힐C.C의 노조탄압을 중단하고, 장기 노사분규 사태를 즉각 해결하라! file 2006.03.24
552 [기자회견문] 신세계이마트가 일방적이고 불법적으로 도입한 신인사제도는 사실상 임금착취와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부당한 제도이므로 즉각 폐기되어야 한다~!! file 2015.03.26
551 [기자회견문] 아무런 죄가 없는 대리운전 기사를 사망으로 내몬 것은 바로 우리 사회에 편향적으로 적용되는 법과 제도가 문제!! file 2010.08.02
550 [기자회견문] 양질의 호텔리어 일자리가 보장되어야 관광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기약할 수 있습니다!! 2013.10.17
549 [기자회견문] 용인소재 레이크사이드C.C 골프장 측의 용역깡패와 구사대를 동원한 무차별적인 폭력만행을 규탄한다! file 2006.06.23
548 [기자회견문] 유통산업근로자 보호 특별법 입법발의 기자회견문!! file 2012.09.06
547 [기자회견문] 유통산업발전법의 올바른 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2010.02.03
546 [기자회견문] 유통서비스노동자 골병들게 하는 백화점의 연장영업과 대형마트의 명절영업을 규탄한다!! 2011.09.08
545 [기자회견문] 이랜드그룹 홍콩법인인 이랜드패션홍콩의 홍콩증시 상장은 즉각 중지되어야 한다!! file 2008.03.12
» [기자회견문] 이랜드자본 규탄!! 2007.11.27
543 [기자회견문] 임금체불과 부당노동행위를 밥 먹듯이 하는 악질자본 여주C.C의 노조탄압을 규탄한다! file 2006.01.16
542 [기자회견문] 제주오리엔탈호텔 불법 사찰 규탄 기자회견문 2009.09.29
541 [기자회견문] 직원의 목숨까지 앗아간 음료유통 회사들의 악질적인 부당영업행위 강요를 규탄한다!! file 2008.01.25
540 [기자회견문] 특수고용노동자 인권침해 및 차별철폐 해결 인권위 제소 file 2005.07.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