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명] 민족의 새 역사를 열어낼 <4.27 판문점 선언>을 가슴 뜨겁게 환영한다.


감격과 환호, 눈물이 그치지 않았던 하루. 남북정상이 얼굴을 마주하며 미소짓던 그 순간부터 평화와 번영, 통일을 염원하는 온 겨레가 새 역사가 시작되었음을 직감했다.


분단과 대결의 상징이었던 판문점은 평화와 통일의 상징이 되었으며, 통역도 필요없는 두 정상의 회담 장면들은 온 겨레와 전세계를 감동시켰다.


특히 두 정상이 발표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은 민족의 앞날을 밝혀주는 강령이자 실천지침으로서 민족 성원들의 가슴마다에 열정과 희망으로 자리잡았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은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번영과 자주통일의 미래를 앞당겨 나갈 역사적인 4.27 판문점 선언을 가슴 뜨겁게 환영한다.


6.15공동선언, 10.4공동선언을 계승하고 높은 단계로 진일보한 4.27 판문점 선언은 노동자들을 비롯한 민족 성원들의 헌신 속에 반드시 실현될 것이다.


누구도 이 대세를 막을 수 없다. 특히 우리민족의 분단과 대결로 이득을 취해온 이들. 그들이 끝까지 평화와 통일의 도도한 흐름에 역행한다면 민중의 거센 투쟁속에 빠르게 몰락할 것임을 똑똑히 알아야 할 것이다.


남북이 화해와 협력의 물꼬를 튼 지난 수 개월동안 남북관계는 눈부신 속도로 발전해왔다. 남과 북 우리민족의 단합이 만들어낸 속도이다. 더욱 높아지는 민족 단합과 민족 공조의 기운으로 종전과 평화협정, 평화와 통일의 새 역사로 달려가자. 우리민족끼리 힘을 합쳐 한반도의 희망찬 미래를 힘차게 열어제끼자!


마지막으로 민족의 새 역사가 열릴 수 있도록 평화와 통일을 위해 헌신해온 모든 이들에게 경의를 표한다. 그 뜻을 이어 서비스 노동자들은 난관과 방해를 뚫고 4.27 판문점 선언을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임을 다시 한 번 밝힌다.


2018년 4월 28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48 [기자회견문] 서비스유통노동자들의 건강권과 중소영세상인들의 생존권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유통산업발전법의 올바른 개정이 전제되어야 합니다!! 2010.06.30
547 [기자회견문] 성원그룹 전윤수회장은 성원개발 익산상떼힐C.C의 노조탄압을 중단하고, 장기 노사분규 사태를 즉각 해결하라! file 2006.03.24
546 [기자회견문] 신세계이마트가 일방적이고 불법적으로 도입한 신인사제도는 사실상 임금착취와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부당한 제도이므로 즉각 폐기되어야 한다~!! file 2015.03.26
545 [기자회견문] 아무런 죄가 없는 대리운전 기사를 사망으로 내몬 것은 바로 우리 사회에 편향적으로 적용되는 법과 제도가 문제!! file 2010.08.02
544 [기자회견문] 양질의 호텔리어 일자리가 보장되어야 관광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기약할 수 있습니다!! 2013.10.17
543 [기자회견문] 용인소재 레이크사이드C.C 골프장 측의 용역깡패와 구사대를 동원한 무차별적인 폭력만행을 규탄한다! file 2006.06.23
542 [기자회견문] 유통산업근로자 보호 특별법 입법발의 기자회견문!! file 2012.09.06
541 [기자회견문] 유통산업발전법의 올바른 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2010.02.03
540 [기자회견문] 유통서비스노동자 골병들게 하는 백화점의 연장영업과 대형마트의 명절영업을 규탄한다!! 2011.09.08
539 [기자회견문] 이랜드그룹 홍콩법인인 이랜드패션홍콩의 홍콩증시 상장은 즉각 중지되어야 한다!! file 2008.03.12
538 [기자회견문] 이랜드자본 규탄!! 2007.11.27
537 [기자회견문] 임금체불과 부당노동행위를 밥 먹듯이 하는 악질자본 여주C.C의 노조탄압을 규탄한다! file 2006.01.16
536 [기자회견문] 제주오리엔탈호텔 불법 사찰 규탄 기자회견문 2009.09.29
535 [기자회견문] 직원의 목숨까지 앗아간 음료유통 회사들의 악질적인 부당영업행위 강요를 규탄한다!! file 2008.01.25
534 [기자회견문] 특수고용노동자 인권침해 및 차별철폐 해결 인권위 제소 file 2005.07.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