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222.223.132) 조회 수 6057 추천 수 18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긴급논평] 수구세력의 반동공세를 막아내자

"문제는 총선이 아니라 총선이전에 벌어질 반동공세"

사상 초유의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국회를 통과했다.

대통령의 권력을 정지시킨 이들은 한나라당으로 대표되는 우리 사회의 암적존재요, 범죄집단이다. 이들은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로 이어져온 군사독재집단의 후예이며, 수백억의 불법자금으로 대통령선거를 치르고도 부끄러워 할 줄 몰랐던 후안무치한 범죄집단이다.

이들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이유로 국민이 손으로 뽑은 대통령의 권한을 정지시켰다. 우리는 파병문제나 시장개방, 노동정책 등 현 정부와의 수많은 의견차이에도 불구하고, 이미 국민으로부터 정치적으로 탄핵당한 현재의 국회의원들이 숫적우위만을 내세워 대통령을 탄핵한 것에는 조금도 찬성할 수 없다.

탄핵당해야 할 자는 국회 그 자체요, 한나라당이다.

수구세력의 반동(反動)공세를 막아내자

지금 한나라당을 비롯한 수구세력은 대통령의 권력행사는 정지시켰지만, 스스로 권력을 장악하지는 못했다. 앞으로 상당기간 우리 사회에는 권력공백이 나타날 것이다.

오늘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 수구세력이 앞으로 갈 길은 분명하다. 그것은 개헌을 비롯한 정치구조의 변경이나 총체적인 정치공세를 통해 권력을 장악하는 길이다. 이들의 목표는 역사를 뒤로 돌리는 것 자체이며, 문제는 총선이 아니라 총선 이전에 벌어질 반동공세다.

물론 이같은 위기가 초래된 데는 노무현 대통령을 비롯한 집권측의 책임도 적지 않다. 그러나 지금은 누구의 잘잘못을 따지기 전에 수구세력의 반동공세를 막아내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

대통령의 탄핵소추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풀어나갈 해법은 이미 나와있다. 정상적으로 4월 총선을 진행하고 여기에서 드러난 민중의 뜻에 따라 사태를 수습해나가면 된다.

민중은 현명하며 위대하다. 수구세력의 공세에 놀랄 것이 아니라 민중을 힘을 믿고 조성된 혼란을 헤쳐나가자.

- 민중의 소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33 [기자회견문] 특수고용형태 노동자들에 대한 노동기본권 보장을 왜곡하고 부정하는 경총을 규탄한다!! file 2007.07.25
532 [기자회견문] 한국피자헛의 일방적인 직영매장 매각과 잔악한 노동탄압 규탄한다!! file 2008.01.28
531 [기자회견문]비정규노동자, 건설노동자, 청년들에게 투표권을 보장하라 file 2010.04.22
530 [기자회견문]서서 일하는 여성노동자에게 의자를 제공하라! file 2008.03.19
529 [기자회견문]안전조치 위반한 이마트 처벌하고 대학생 등록금 문제 해결하라! file 2011.07.06
528 [기자회견문]이마트 납품업체 사장 분신 사망 사건 문제 해결과 이마트 불공정거래횡포 근절을 촉구하는 공동기자회견 file 2008.02.27
527 [기자회견문]전주시민을 용역노동자로 전락시키는 까르푸와 전주시는 각성하라! file 2005.07.07
526 [기자회견문]한원cc 경기지노위4.4판결 이행촉구 및 서비스연맹 경기도본부 총력투쟁 결의 선포 기자회견 2005.04.07
» [긴급논평] 수구세력의 반동공세를 막아내자 2004.03.12
524 [김효상후보]제주언론과의 인터뷰기사 2004.03.30
523 [논평]국가 인권위 성폭력 사건 기각에 대한 의결 처분 취소 판결을 환영하며 file 2006.09.15
522 [단식에 들어가며] 뉴코아 박명수조합원의 글 2007.11.13
521 [담화문] 4.11총선 결과 관련 연맹위원장 담화문 file 2012.04.13
520 [담화문] 이수호위원장 '2005년을 통일원년으로' 2004.08.14
519 [대회사] 전태일열사 정신계승 2008전국노동자대회 2008.11.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