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전국민간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Tel : 02-2678-8830 / Fax : 02-2678-0246

이메일 serviceorg@paran.com / 홈 http://service.nodong.org

 

 

보도 자료

 

( 2011. 7. 26)

 

성실교섭 촉구와 일방적 프로그램 해지 철회를

 

위한 대전대리운전본부 결의대회

 

 

공정보도를 위해 애쓰시는 귀 언론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드립니다.

 

■ 서비스유통노조 대전대리운전본부는 7월 28일 8282기획(대리운전) 앞에서 성실교섭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대전대리운전본부는 지난 7월 3일, 대전지역 대리운전 노동자들이 열악한 노동환경과 부당한 처우 개선을 위해 설립하였다.

 

이후 노동조합은 대부분의 대리운전 노동자들이 부당함을 호소하고 있는 ‘취소벌금제’, ‘고율의 수수료’ 등의 문제를 해결하고자 노력하였다. 이에 대전지역의 유력 대리업체와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여 교섭을 수차례 요구하였지만 업체에서는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제대로 된 근거도 없이, 노동조합활동 및 노동조합단체 조끼를 착용하고 근무하는 것을 빌미로 노동조합 간부들에게 해고와 같은 프로그램 해지까지 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노동조합에 대한 지배개입이며, 부당노동행위이다.

 

또한 대전지역 2천여 전체 대리운전노동자들을 사용자의 돈벌이 수단으로만 인식하고, 모 사용자는 대리운전기사들을 돈벌어주는 충실한 견으로 비하하는 언동까지 서슴없이 자행하는 일까지 있었다.

 

이에 서비스유통노조 대전대리운전본부는 ‘취소벌금제’, ‘고율 수수료’등의 부당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성실교섭과 노동조합 간부들에 대한 일방적 프로그램 해지 철회를 촉구하기 위한 결의대회를 진행할 것이며 아울러 인권유린 발언을 한 사용자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 일시 : 2011년 7월 28일 오후 6시

- 장소 : 대전갤러리아 타임월드백화점 야외주자창 옆 8282기획(대리운전)

 

 

※ 담당 : 이미영 조직부장(010-7725-3469)

 

귀 언론의 각별한 관심과 취재, 보도를 요청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78 실질적인 최저임금 삭감, 서비스 노동자의 투쟁으로 재벌특혜동맹 박살내고 노동자의 삶을 바꾸자! 2019.07.12
577 신세계그룹 계열사인 조선호텔에 복수노조 설립!! file 2011.08.08
576 신라면세점, 여성노동자의 건강권을 침해하는 폐점시간 연장 야간영업 강행을 즉각 중단하라!! file 2012.11.07
575 세계사에 길이 남을 북미정상회담과 북미공동성명을 적극 환영한다 file 2018.06.13
» 성실교섭 촉구와 일방적 프로그램 해지 철회를 위한 대전대리운전본부 결의대회 file 2011.07.26
573 서비스 노동자의 중단 없는 투쟁으로 구속동지 구출하자! 2019.06.19
572 사법부의 택배노동자의 노동자성 인정 판결 당연하다! 이제 새로운 노사관계 구축을 위해 CJ대한통운이 책임적으로 나서라! 2019.11.15
571 비극적인 대리운전 노동자의 죽음을 추모하며.. 2019.03.29
570 블랙리스트 노조탄압 자행하고있는 CJ대한통운을 강력 처벌하라 file 2018.10.16
569 불법자행 CJ대한통운 비호, 조합원 폭력연행 자행한 울산경찰의 행태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file 2018.07.11
568 보도자료] 국가인권위에 대한, 골프장 경기보조원 42세조기정년 차별시정 판정촉구 기자회견 file 2007.03.16
567 법원은 민주노총 금속노조 박세민 노동안전보건실장을 당장 석방하라! 2018.12.24
566 백화점, 할인점 등 대형유통매장의 영업시간 제한 및 주1회 정기휴점제 시행을 촉구하는 금요캠페인 100회 맞이 2011.06.30
565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를 폭력과 물리력으로 짓밟고, 민주적인 의결과정 자체를 파행시킨 화물연대는 민주노총 조합원에게 사죄하라! 2018.12.21
564 문재인 정부는 불법파견 노동자 자회사 채용 꼼수 중단하고, 대량해고사태 책임져라! 2019.07.0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