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산하노조소식



"백화점 측은 화장실 이용 보장하라!"

"면세점 측은 화장실 이용 보장하라!"

"인간의 기본 권리! 화장실 이용을 보장하라!"

"노동부 권고도 무시하고 화장실 이용 가록막는 면세점측 규탄한다!"

 

4월 22일. 11시 화장품노조연대가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우리도 화장실 좀 가고 싶습니다" 기자회견을 진행하였습니다.

인간의 기본권 보장도, 노동부 권고도 무시하는 유통재벌을 규탄하고 국가인권위에 진정서를 제출하였습니다.

 

김광창 사무처장은 "2019년에 이런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해야하나 참담하다"면서 "백화점, 면세점 화장실을 이용할 때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고 알고 있지만 노동자는 쓸수 없고, 직원용 화장실은 너무 멀고 갯수도 적고 여러가지 이유로 참아가며 일할 수 밖에 없고 많이 아프다"고 호소 했습니다.

또, "방광염으로 진단 받은 노동자들이 같은 나이대보다 3.2배가 많다"면서 "화장실을 쓰자는 것은 합법적이고 상식적인 요구이고, 고용노동부에서 제한받게 하지 말라고 통보한 사실이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부루벨코리아 노동조합 박가영 사무국장은 "한 층에 매장이 수십개 있는데 직원용 화장실은 각 층마다 남녀별로 1칸씩이 대부분이다"라면서 "고객용 화장실은 어디든 층마다 넉넉하고 쾌적하게 마련되어 있고, 사람이 많을 때는 언제든지 한층만 위로, 혹은 아래로 갈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손님에겐 쉬운일이 노동자에겐 왜 이렇게 어렵고 힘든 일인지 모르겠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화장실을 고객용, 직원용으로 나눠놓고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화장실을 노동자들은 이용할 수 없게 만든 유통재벌을 강력히 규탄합니다. 국내 백화점 매출 규모가 사상 처음으로 30조의 벽을 넘어섰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 매출을 만들어낸 노동자들은 화장실 좀 가자는 요구를 하고 있습니다.

 

모든 일하는 사람들이 건강하게 일할 수 있도록 서비스연맹은 함께하겠습니다.

 

투쟁!

 

photo6192738178612439168.jpg

 

photo6192738178612439167.jpg

 

photo6192737482827737267.jpg

 

photo6192737482827737266.jpg

 

photo6190588126573996403.jpg

 


  1. [10.1]요양서비스노조, 장기요양서비스 현장실태 증언대회

  2. [10.1] 마트노조 경기본부, "무거운 상자에 손잡이를!" 기자회견

  3. [10.1] 해운대그랜드호텔노조, 해운대구청장에게 고용승제 문제 해결 촉구

  4. [9.30]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농성 확대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

  5. [9.24]전국학비노조 서울지부 결의대회

  6. [9.25-26]서비스일반노조 콜센터지부 한국고용정보지회 2차 파업대회

  7. [9.25] 공정거래위원회 특고지침 개정 업체 갑질 철폐 촉구 특수고용노동자 기자회견

  8. [9.23] 전국택배연대노조, CJ대한통운 규탄대회

  9. [9.23] 해운대그랜드호텔노조 쟁의행위 1일차

  10. [9.23] 서비스일반노조 삼성전자로지텍하청지회 창립총회

  11. [9.21]가전통신서비스노조 코웨이지부 긴급임시대의원대회

  12. [9.20] 학습지노조, 재능 단체협약 촉구 집중집회

  13. [9.19] 세종농성투쟁 120일차 선전전/목요집회

  14. [9.18-19]HPPK노조, 단체협약 설명회

  15. [9.18] 가전통신서비스노조, 웅진코웨이 앞 선전전

  16. [9.18] 해운대그랜드호텔 위장폐업 규탄, 고용승계 촉구 기자회견

  17. [9.19-20]백화점면세점판매서비스노동조합 설립총회

  18. [9.18]전국학비연대 무기한 농성 돌입 기자회견

  19. [9.10] 마트노조, "무거운 박스에 손잡이를 설치하라!" 기자회견

  20. [9.10] 대리운전노조 대구지부, 대구이동노동자 쉼터 설치촉구 기자회견

Board Pagination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 115 Next
/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