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222.223.132) 조회 수 5951 추천 수 20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성 명 서
(2005. 8. 11)

제 목 : 김 대환장관의 야만적인 긴급조정권 발동을 강력히 규탄한다!


■ 헌법과 노동관계법에서 보장된 노동기본권을 무력화시키고, 노정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파국으로 몰고가는 김 대환노동부장관의 긴급조정권 발동을 강력히 규탄한다.

■ 지난 7월 보건의료노조에 대한 직권중재에 이어 이번 긴급조정권 발동은‘현저히 국민경제를 해하거나 국민의 일상생황을 위태롭게 할 때’라고 하는 기본적인 요건조차도 충족시키지도 못하였음은 물론, 금호그룹의 불성실한 교섭태도에도 불구하고 노조측이 수차례 수정안을 제시하면서 노사간 합의를 도출키 위한 자율적인 교섭이 계속해서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이는 노동기본권조차도 무력화시키는 야만적 결정이다.

■ 외국의 사례에서는 대통령과 총리 그리고 헌법기관의 장이 신중하게 결정하고 시행하는 중대한 사안으로 인식하고 있다. 그러나 과거 군사정권시절에도 하지 않았던 금번 조치는 김 대환장관의 독선과 오만에 의해 중노위위원장의 형식적 의견수렴 절차를 거친 뒤 사실상 재계의 요구에 굴복하여 내린 편파적 결정이어서 더더욱 충격적인 것이다.  

■ 노사관계에 있어서 정부 스스로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포기한 이번 결정은, 스스로 무능함과 오만함을 드러내며 사실상 적극적인 노동탄압에 앞장선 것이나 다름없다. 이번 조치를 통해서 참여정부의 숨겨져 있던 노동정책 기조를 적나라하게 보여준 노무현정권은 노사관계의 있어서 중립적인 자기역할을 상실케 되었으며, 향후 전개되는 노사정간의 갈등과 혼란에 대한 전적인 책임을 져야 마땅할 것이다.

“노동기본권 말살하는 긴급조정권 발동을 규탄한다!”

* 연락담당 : 서비스연맹 교육선전국장 이 성종(02-2678-8830, 011-415-638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8 [보도자료]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노조의 휴일근로수당 청구소송에서 중앙지방법원, 원고승소 판결 내려! file 2006.01.09
107 [신년사] 우리 노동운동의 미래와 희망은 서비스노동자의 어깨위에 달려있다. file 2006.01.03
106 [보도자료] 한국까르푸, UNI와 체결한 국제협약을 준수키로 하고 발전적 노사관계를 위한 양해각서를 서비스연맹과 합의, 체결해! file 2005.12.16
105 [보도자료 및 취재요청] 서비스연맹, 학습지교사의 노동자성 부정한 대법원판결 규탄 기자회견 file 2005.12.15
104 [보도자료 및 취재요청] 특수고용노동자 노동3권 쟁취 민주노총 민간서비스연맹 ․ 전국여성노조 공동결의대회! file 2005.12.12
103 [성명서] 학습지교사를 노동자로 볼 수 없다는 대법원의 판결은 이 땅의 특수고용노동자들의 실상을 모르고 내린 중대한 오판이다! file 2005.12.12
102 [보도 및 취재요청] 특수고용형태노동자들에 대한 노동기본권 보장에 대한 ‘노사정위원회 특고특위 공익위원 검토의견’은 폐기 후 재논의 과정을 반드시 거쳐야 한다! 2005.11.21
101 [보도자료] 뉴코아노조, 회사측의 정당한 조합활동을 금지하는 가처분신청에 대한 규탄집회를 11월 2일[수] 오후 2시 평촌점에서 열기로 file 2005.10.31
100 [보도자료] 성원개발 상떼힐 익산C.C노동조합, 청와대와 국회앞 1인시위 중 file 2005.10.13
99 [보도자료] 한국까르푸, 또 다시 부당노동행위로 지방노동위원회 판결 받아 file 2005.10.11
98 [보도자료] 월마트 캠페인 관련 UNI-Commerce/UNI-KLC 기자회견 file 2005.10.11
97 [보도자료] 국가인권위 진정관련 대시민 집중선전전 26일[월] 개최!!! file 2005.09.23
96 [보도자료] 프랑스 다국적기업 한국까르푸, 부당노동행위 1등기업! file 2005.09.23
95 [성명] 신안그룹 (주)신안레져 유성리베라호텔은 위장폐업을 즉각 철회하라!! file 2005.08.29
» [성명] 김 대환장관의 야만적인 긴급조정권 발동을 강력히 규탄한다! file 2005.08.11
Board Pagination Prev 1 ...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 45 Next
/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