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222.223.132) 조회 수 4598 추천 수 9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호 소 문]

대의원 및 단위노조 대표자 동지여러분.

연맹은 지난해 11월 임시대의원대회를 통해서 연맹의 혼란을 수습하고 새롭게 거듭나기 위한 혁신의 방편으로 선출직 임원의 사퇴 권고를 선택하였고 당시 임원진들은 진통 끝에 이를 수락하였습니다.

유고된 지도부의 공백을 메우기 위하여 임시로 구성된 현 비상대책위원회는 당시 대의원 동지들이 선택한 연맹 혁신의 주문을 수행하기 위한 노력을 현재까지 계속하고 있습니다.

우리 모두가 아는 바와 같이, 연맹의 지도집행력이 조속히 복원되고 정상적인 활동을 시작하기 위해서는 유일하게 차기 임원을 선출하는 길 밖에는 없습니다.

따라서 현재 진행되고 있는 제4기 임원선거는 우리 연맹의 조속한 정상화와 새로운 발전의 계기를 만드는 과정일 뿐만 아니라 조직을 더 이상 분열되지 않고 강고하게 단결해야 한다는 다수의 대의원동지들의 뜻을 이어가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솔직히, 이번 선거를 바라보는 관점에 따라 흠결있는 지점도 있음으로 해서 대의원 동지들도 여러 가지 고민과 연맹의 미래에 대하여 걱정을 하고 있다는 점을 저희 선관위원들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관위 성원들은 최선이 아니라면 차선의 방책을 택하더라도 연맹의 정상화가 최우선이라는 판단을 하고 있고, 이를 금번 선거를 통해서 완수해야 한다는 의무감으로 역시 더없는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이라 했습니다.

금번 임원선거의 핵심 주체인 대의원 동지들의 금번 임원선거에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는 우리 연맹 내부의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 것은 물론 우리 조직의 희망있는 미래를 약속할 수 있는 매우 중차대한 권리행사일 것입니다.

작년 11월 28일 대의원 동지들이 결정했던 것이 결국 옳았다는 것을 확인하기 위해서라도 임원 사퇴이후 연맹을 거듭나게 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우리 모두가 해야만 합니다. 그리하여 금번 선거가 그러한 과정의 한 부분이라는 점을 아시리라 믿습니다.

대의원 및 단위노조 대표자 동지여러분!

금번 선거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져주십시오!
후보자들의 선거운동에 진정으로 눈과 귀를 열어주십시오!

오는 2월 27일 선거일에 한 동지도 빠짐없이 참석하여서 연맹의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우리 스스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실 것을 마지막으로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09년 2월 19일

서비스연맹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위원 일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75 [성명] 강원랜드 경영진은 MB정부 신 노동탄압정책인 신입사원 임금삭감 방침을 즉각 철회하라 !! file 2009.04.20
274 [성명] 그랜드힐튼호텔 노동조합 연맹 탈퇴 관련 입장!! 2009.04.01
273 [호소문] 단위노조 대표자 및 대의원동지 여러분 2009.03.23
272 [성명] 대형유통업체들의 매장(계산대) 내 의자를 설치하려는 추진계획을 크게 환영한다!! file 2009.03.16
» [호소문] 서비스연맹 제4기 임원선거와 관련하여. 2009.02.19
270 [성명] 서비스노동자들의 진정한 건강권 확보를 위하여 노동부는 본연의 역할을 확대하라!! file 2009.02.18
269 [민주노총여성위 성명서] 통렬하게 반성하며, 조직의 책임을 촉구한다 2009.02.10
268 [성명] 국민의 목숨을 위협하는 광우병 미국산 쇠고기 판매 재개를 즉각 중단하라!! file 2008.11.26
267 [대회사] 전태일열사 정신계승 2008전국노동자대회 2008.11.11
266 [성명] 친 자본 2MB정권, 치졸한 공안탄압 즉각 중지하라!! file 2008.11.07
265 [보도자료] ‘경남 마산시 대우백화점. 계산대 여직원들을 위해 각 층마다 의자를 비치해! file 2008.09.23
264 [보도자료] '서서 일하는 서비스여성노동자에게 의자를'제2차 대국민캠페인 file 2008.09.09
263 [보도자료] '서서 일하는 서비스여성노동자에게 의자를'제1차 대국민캠페인 file 2008.08.26
262 [성명] 경기경찰청은 대가성 접대받은 현직경찰관을 즉각 구속 수사하고 엄중히 처벌하라!! 2008.07.31
261 [보도자료] 현직경찰관이 노사분규사업장 회사측 간부에게 대가성 짙은 술자리 접대 받아!! file 2008.07.31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43 Next
/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