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최저임금 노동자들 주머니 그만 쥐어짜고 노동자와 국민이 준 권력으로 재벌의 곳간이나 열어라!>


무려 월 1,167만원을 받는 국회의원은 월 157만원 받는 최저임금 노동자들의 삶을 모른다. 최저임금 1만원이 되면 아들 딸에게 못 사주던 통닭 한 마리는 사줄 수 있게 된다며 기뻐하던 노동자의 마음이 어떠한 것인지. 매달 전세자금 대출 이자를 갚으려고 연장근무, 휴일근무 가리지 않고 일하는 노동자들의 마음이 어떠한 것인지 모른다.

한 달간 놀고 먹어도 1,167만원이 나오고, 범죄를 저질러도 으르렁거리던 여야가 똘똘 뭉쳐 지켜주니 최저임금이 무슨 의미인지 어떻게 알겠는가?


그러니 노동자들과 그 가족들이 조금이라도 사람답게 지낼까봐 상여금과 식대를 최저임금에 포함시키려고 그 난리를 친다.
평소엔 일도 안 하다가 노동자 주머니를 털어야 할 때는 잠도 안 자고 새벽까지 모여 궁리를 한다. 그러는 사이 노동자의 가슴에 울분이 커지다 못해 터져나가고 있다는 것을 어떻게 알겠는가?


2017년 30대 기업의 사내유보금은 700조원에 이르고, 계열사까지 포함하면 무려 1000조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사회양극화 심화, 비정규직 확대, 청년실업 증가 속에서 국민은 더 가난해지고 재벌만 더 부자가 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회는 더 노동자와 국민들에게 더 깊은 가난을 강요하고 있다.


국회가 산입범위 확대의 명분으로 삼는 이유 중 하나가 자영업자 보호이다. 하지만 자영업자들의 생계를 흔들며 고통을 주는 존재는 재벌이라는 것을 국회는 모르는가.
재벌의 탐욕이 골목까지 들어와 구멍가게는 다 사라지고, 재벌의 물건을 받지 않으면 장사를 할 수가 없고, 장사가 된다 싶으면 임대료 올리고, 기술 빼앗아 가고, 높은 카드 수수료에 고통받는 자영업자 모두가 재벌적폐의 피해자이다.


그런데도 국회의원은 재벌에겐 찍소리도 못하고, 만만한 노동자들 쥐꼬리만한 임금 빼앗을 궁리밖에 없다. 재벌공화국의 철옹성을 지켜주는 국회의원임을 자임하는 것일 뿐이다.


백화점, 면세점, 대형마트의 유통서비스 노동자, 골프장노동자, 공공서비스노동자, 설치서비스노동자, 콜센터노동자, 학교비정규직노동자, 호텔노동자 등 최저임금 당사자인 서비스노동자들은 국회에 요구한다.


국회는 최저임금 노동자들의 주머니는 그만 쥐어짜고, 재벌의 곳간을 열어라!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걷어차려 한다면 반드시 강력한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2018년 5월 24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