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군 주둔비 5차 협상에 앞서 민주노총의 애드벌룬이 그렇게 위협적인 존재였나!
-불법적으로 연행해 간 우리 서비스연맹 조합원을 당장 석방하고 미국과의 협상을 당장 멈춰라!!

 


오늘부터 민주노총은 1박2일 동안 미국반대 실천단을 꾸려서 방위비 분담금 인상 저지 투쟁을 시작하였다. 그리고 주한 미 대사관이 보이는 광화문 광장에 '미군 주둔비 단 한 푼도 줄 수 없다. 나가라!' 라는 내용의 애드벌룬 현수막을 띄웠다.

그러자 미대사관 앞에 있는 이 애드벌룬이 미국 대표단의 눈에 띌까 무서웠는지 집회를 진행하고 있는 대오 안으로 경찰들이 난입하여 현수막을 빼앗으려 한 것도 모자라 우리 서비스연맹 조합원 한 명을 불법적으로 연행해갔다.

토착왜구들의 '지소미아 유지하라'는 내용의 애드벌룬은 광화문 광장에 며칠 간 있어도 철거하지 않더니 왜!! 미국에게 당당히 우리 국민의 입장을 밝히고 있던 민주노총의 애드벌룬은 철거한 것인가!

이유는 간단하다.
정부와 경찰이 미국의 눈치를 보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 국민의 60%가 주한미군이 철수하더라도 이번 방위비 분담금 인상은 반대한다고 하는대도, 자기 국민의 힘은 믿지 못하고 미국의 눈치만 보고 있다.

지난번 3차 협상 때에도 우리 국민이 똘똘 뭉쳐 투쟁한 결과, 30분만에 협상 결렬이라는 결과를 이끌어 냈다. 이번 5차 협상도 우리의 투쟁으로 우리 국민의 혈세 단 한 푼도 허투로 쓸 수 없게 협상을 종료시키자!

 


2019년 12월 16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80 [성명] 위험의 사각지대, 콜센터 노동자들의 집단감염 위험에 대한 대책을 촉구한다. file 2020.03.10
579 [성명] 투쟁하는 여성이 세상을 바꾼다! 여성의 직접정치로 사회의 주인으로 나섭시다! file 2020.03.06
578 [성명] 타다 드라이버 노동자를 인질로 국회를 협박하는 파렴치한 타다(TADA)를 규탄한다! file 2020.03.05
577 [성명] 서비스노동자의 이름으로 반민족 반노동 언론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를 청산하자 file 2020.03.05
576 [문중원 열사 추모농성장 침탈 규탄성명] file 2020.02.28
575 [성명] 타다(TADA) 관련 1심 무죄 판결 규탄 및 입법 촉구 성명 2020.02.26
574 [성명]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이영남 충남지부장에 대한 폭력연행 방조한 충남교육청 규탄한다! file 2020.02.21
573 [성명] 서비스 노동자와 국민 모두 위험하다! 정부는 즉각 서비스업에 대한 감염 예방 조치를 실시하라! 2020.01.28
572 [성명] 미국의 압박에 굴복한 한국군 호르무즈해협 파병 결정 즉각 철회하라! 2020.01.22
571 [성명] 영남대 의료원 투쟁 승리를 위한 보건의료노동자들의 고공농성과 단식농성을 적극 지지한다! 영남대 의료원은 해고자 복직과 노동조합 정상화를 위해 즉각 결단하라! file 2020.01.15
» [성명] 불법적으로 연행해 간 우리 서비스연맹 조합원을 당장 석방하고 미국과의 협상을 당장 멈춰라! 2019.12.16
569 [성명] 문희상은 법안 발의 당장 중단하라 2019.12.16
568 [서비스연맹 성명] 생활물류서비스법의 필요성과 화물연대 입장 반박 2019.12.06
567 [정부의 한일 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결정에 대한 성명] 국민적 열망 저버린 굴욕적 결정한 문재인 정부에 분노한다 2019.11.26
566 사법부의 택배노동자의 노동자성 인정 판결 당연하다! 이제 새로운 노사관계 구축을 위해 CJ대한통운이 책임적으로 나서라! 2019.11.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