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투쟁하는 여성이 세상을 바꾼다!

여성의 직접정치로 사회의 주인으로 나섭시다!

 

"우리는 빵과 장미를 원한다"
1908년 3월 5일, 여성 노동자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여성노동자들은 인간으로서 기본적인 생존 뿐만 아니라, 여성의 자주성을 지키기 위해 투쟁하겠다는 선언이었다. 이 정신을 이어나가기 위한 투쟁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2020년. 일하는 현장에서, 생활 곳곳에서 '여성'이 아닌 '사람'으로, '꽃'이 아닌 '동료'로 존재하기 위한 여성노동자들의투쟁은 계속되고 있다.

진급에서 차별받고, 임금에서 차별받는 여성들. 고객용화장실을 가지 못해 방광염으로 병들고,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회사가 정하는대로 꾸미고, 입어야 하는 여성들. 성희롱에 시달리는 여성들. 용돈벌러나오지 않았냐며 여성의 노동을 폄하하는 자본과 정치에 맞서 여성들은 싸우고 있다.

노동조합으로 단결하여 일터에서 차별과 갑질, 폭력이 맞섰던 여성들은, 이제 직접정치를 통해 사회를 바꿀 것이다.

여성의 노동을 깎아내리고, 차별을 조장하는 정치를 심판하고, 여성들의 사회적 지위를 바꿔 낼 것이다.

서비스연맹은 여성노동자들의 차별없이 일할 권리, 안전하고 건강하게 일할 권리를 위해 계속 투쟁해 나갈 것이다.

 

2020년 3월 6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photo6273690271963261222.jpg

 

 

 

Atachment
첨부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93 [성명] 쿠팡은 과로사를 인정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 file 2020.10.20
592 [성명]생활물류서비스산업법 제정을 위한 협약식에 참가하며 file 2020.10.08
591 [성명] 2009년 이명박 정부가 자행한 (구)공무원노조 법외노조 통보, 고용노동부는 하루라도 빨리 취소하고 적폐를 제대로 청산하라 file 2020.09.23
590 [성명] '필수노동자'를 최초로 호명한 성동구 필수노동자 지원 조례를 환영한다 2020.09.17
589 [성명] 7년 걸린 대법원 판결, 전교조를 인정하라! file 2020.09.02
588 [성명] 대리운전노동자의 노동기본권을 부정하는 카카오모빌리티를 엄중하게 규탄한다 file 2020.08.28
587 [성명] 방문서비스 노동자들의 산재보험 당연적용을 환영한다 2020.07.01
586 [성명] 민생법안 <생활물류서비스산업 발전법> 발의를 환영한다! file 2020.06.19
585 [성명] 문재인 정부는 지금이라도 남북 합의 이행을 위해 즉각 행동에 나서라 2020.06.15
584 [성명] 21대 국회에 발의한 고용보험법 개정안, 민주당은 전 국민 고용보험제를 폐기하겠다는 것인가!? file 2020.06.11
583 [성명] 언제까지 특수고용노동자를 사각지대에 방치할 것인가!? 특수고용노동자 배제한 고용보험법 의결을 규탄한다! file 2020.05.14
582 [성명] 타다 베이직 서비스 종료, 이대로는 안 된다. 노사정 교섭으로 해법을 찾자 2020.04.13
581 [성명] 코로나 상황 악용하여 고용과 복지를 위협하는 경총 해체하라! 2020.03.25
580 [성명] 위험의 사각지대, 콜센터 노동자들의 집단감염 위험에 대한 대책을 촉구한다. file 2020.03.10
» [성명] 투쟁하는 여성이 세상을 바꾼다! 여성의 직접정치로 사회의 주인으로 나섭시다! file 2020.03.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