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성명서]

 

ILO 기본협약이 아닌 사용자를 위한 노동개악 밀어붙이는 정부와 여당을 규탄한다.

ILO 기본협약을 비준하고자 한다면 전태일 3법을 밀어붙여라!

 

오늘(9일) 새벽,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환노위 법안소위에서 노동개악안을 단독으로 통과시켰다. 그들은 ILO 기본협약 비준을 위한 3법을 통과했다고 선전하고 있지만, 들여다보면 ILO 기본협약과는 관계없이 노동조건을 후퇴시키는 개악안으로 가득차 있다.

 

모든 노동자들에게 결사의 자유를 보장하기는커녕 특수고용노동자, 플랫폼노동자들의 노조할 권리는 여전히 막혀있다. 노조설립신고서 반려규정도 역시 남았다.

 

또한 단체협약 유효기간의 상한을 2년에서 3년으로 연장함으로써 사용자들이 단협기간을 연장할 수 있는 길을 열어버렸고, 사업장내 쟁의행위 금지와 관련된 조항은 지금까지의 판례를 옮겨놓은 수준이라고는 하지만 논란의 여지가 많다.

 

그리고 전임자 급여지급과 근로시간면제심의위원회의 이동은 국가가 근로시간면제한도를 통해 노조 전임자 활동에 개입하겠다는 것이고, 이를 체계에도 맞지 않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심의하겠다는 것은 노동자들의 권리를 자신들의 손 안에 두고 마음대로 하겠다는 의지의 반영 아니겠는가.

 

이 와중에 사용자들의 의견을 받은 탄력근로제, 선택적 근로시간제 정산기간 확대 개악안까지 처리하였다. 

지금도 장시간 근무로 인한 과로사 당하고 있는 노동자들이 많은 상황에서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을 근로자대표와 합의하에 3개월에서 6개월로 확대해 이후에는 주 최대 64시간 노동까지도 가능해진다. 그리고 이러한 피해는 노동조합이 없는 사업장에서 더 많이 벌어질 것이 예상된다.

 

위와 같은 개악안들이 ILO 기본협약 비준과 어떤 연관성이 있단 말인가!

진심으로 ILO 기본협약을 비준하고자 한다면 공수처법을 강행처리한 것처럼 의지를 보이면 되는 일이다. 노동법 후퇴를 야당 탓, 재계 탓으로 돌리지 마라. 

 

모든 노동자들에게 근로기준법 적용! 노조 할 권리 보장!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주자고 하는 전태일 3법을 제정하는 것이 바로 ILO 기본협약을 비준하는 일이다.

서비스연맹은 노동개악을 되돌리고, 전태일3법을 쟁취하기 위해서 끝까지 투쟁할 것이다. 

 

2020년 12월 9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05 [성명] 미얀마 노동자민중이 권력의 주인이다. 미얀마군부는 쿠데타를 중단하라! file 2021.03.19
604 [성명] 한미연합군사훈련 조정할 때가 아니다 중단을 결정하라! file 2021.03.02
603 [성명] 정부는 플랫폼 노동자 보호를 위해, 법제정 방향을 전환하라! file 2021.02.26
602 [기자회견] 최악의 고용위기, 관광서비스노동자 생존권 보장 코로나19 대책 마련 촉구 file 2021.02.24
601 [성명] 노동자, 중소상공인 외면! 유통산업발전법 개정 않는 정부·여당 규탄한다. 2021.02.23
600 [성명] 고용보험 의무적용 골프장 경기보조원은 제외, 고용보험위원회 결정을 규탄한다. file 2021.02.16
599 [성명] 생활물류서비스발전법 제정에 대한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의 입장 file 2021.01.09
598 [성명] 사고는 사업장 규모를 가리지 않는다. 모든 노동자가 죽지 않고 일할 수 있게 제대로 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하라. file 2021.01.07
597 [성명]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민주당부터 제대로 하라 file 2020.12.29
596 [보도요청] 서울시의 SH공사콜센터 상담사의 기관 직접고용 결정을 환영한다. 이제 SH공사가 직접 답해야 한다 file 2020.12.24
595 [성명서] 정부와 국회는 특고 3법 처리 자화자찬할 것이 아니라 현장에 제대로 적용하고, 전태일 3법 즉각 처리하라! file 2020.12.21
» [성명서] ILO 기본협약이 아닌 사용자를 위한 노동개악 밀어붙이는 정부와 여당을 규탄한다. ILO 기본협약을 비준하고자 한다면 전태일 3법을 밀어붙여라! 2020.12.09
593 [성명] 쿠팡은 과로사를 인정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 file 2020.10.20
592 [성명]생활물류서비스산업법 제정을 위한 협약식에 참가하며 file 2020.10.08
591 [성명] 2009년 이명박 정부가 자행한 (구)공무원노조 법외노조 통보, 고용노동부는 하루라도 빨리 취소하고 적폐를 제대로 청산하라 file 2020.09.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