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남북정상회담 합의를 진심으로 환영하며 
평화와 통일의 새 역사를 위해 노력할 것을 결의한다

놀라움과 반가움의 연속이다. 2018년 새해 벽두 남북관계가 급속히 풀려나가더니 드디어 남북정상회담 합의 소식까지 발표되었다. 
3월 6일, 청와대는 대북 특사 방북결과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4월말 제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남북 정상간 핫라인 설치 ▲북측의 비핵화 의지 확인 ▲북미대화 의지 확인 ▲대화기간 전략도발 중지 ▲핵무기와 재래식 무기 남측에 사용하지 않을 것을 확약 ▲태권도시범단과 예술단 평양 방문 등이 합의되거나 의지를 확인하였음을 알렸다.
기대와 예상을 뛰어넘는 과감한 합의 소식에 평화와 통일이 성큼 다가오고 있다는 것을 느끼며, 서비스 노동자들도 열렬한 환영의 마음을 전하는 바이다. 

남북이 새 역사를 열어내고 있는 지금, 세계의 이목은 이제 미국을 향하고 있다. 거짓 평화를 이야기하며 한반도에서의 갈등을 부추기고 전쟁 위기를 고조시켜온 당사자로서 계속 갈등을 부추길 것인지, 지금이라도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흐름에 지지를 보내며 한미합동군사훈련 중단과 평화협정 체결의 결단을 내릴 것인지 결정해야 한다. 갈등과 전쟁의 입장을 고수한다면 평화를 사랑하는 우리 민족과 전세계 민중의 강력한 투쟁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평화와 통일을 위해 노력해 온 서비스연맹은 분단과 갈등의 역사가 종식을 향해 달려가는 역사의 급류 속에서 제 역할을 다하고자 더욱 노력할 것이다. 
앞서 우리는 남북이 화해하고 교류하던 시절을 보냈으나 손바닥 뒤집히듯 남북관계가 얼어붙었던 경험이 있다. 과정에서 우리는 더 이상의 남북관계 역행이 일어나지 않기 위해서는 더 튼튼하고 폭 넓은 대중역량이 평화와 통일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뼈저린 교훈을 얻었다. 

때문에 민족단합의 기운이 움트고 있는 시점에서 서비스 노동자들은 평화와 통일의 새 역사를 직접 쓰기 위한 실천을 함께 결의하는 바이다. 당면해서는 4월로 예정되어 있는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중단시키기 위해, 나아가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 아울러 남북의 자주적 교류와 대화에 적극 참여하며 통일을 준비하는 노동자로서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다.

2018년 3월 7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