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을 넘어 행동으로! 
정부는 부산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방해 말라!
 
한반도에 평화의 봄이 피어나기 시작했다. 지난 남북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한반도에서 평화의 시대가 시작되었음을 전 세계는 알고 있으며 주시하고 있다. 
하지만 평화의 봄은 오고 있으나 청산되지 못한 역사의 시계는 오히려 과거로 되돌아가고 있다. 부산 강제징용노동자상 설립이 그러하다. 지난 해 용산역 앞의 강제징용노동자상 설립을 시작으로 청산되지 못한 과거를 알리고 행동하려는 움직임은 들불처럼 커져가지만 이를 계속적으로 가로막는 것은 안타깝게도 우리나라 정부와 경찰이었다. 
용산역 앞 첫 강제징용노동자상 설립 당시에도 우리 정부는 외교적 마찰이 우려된다며 설립을 거부하였다. 이 때에도 수많은 노동자와 시민들이 나서서 결국 노동자상을 세울 수 있었다.  

이해할 수 없는 정부와 경찰의 대응은 최근 또 다시 되풀이되었다. 세계노동절인 지난 5월1일, 부산지역에 설립하기로 하였던 강제징용노동자상은 경찰의 폭력적 대응 끝에 있어야할 자리에 세워지지 못하고 길 위에 남겨졌다. 이 얼마나 기막힌 일인가?

강제징용노동자상의 설립은 단순히 기억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기억을 넘어 행동으로’ 라는 구호가 보여주듯 강제징용노동자상은 단순한 기억과 참배의 목적이 아닌 일본정부의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행동이요, 투쟁이다. 더 나아가서는 일본제국주의에 억울하게 희생된 모든 선배 노동자들에 대한 원한을 풀어주는 일이다. 

그러나 우리나라 정부와 경찰은 약 3000여명의 경력을 배치하고 강제징용노동자상의 설치를 막았다. 뿐만 아니라 그 과정에서 현재 설립되어있는 평화의 소녀상까지 훼손시켰다. 이러한 우리나라정부와 경찰의 폭압적 조치가 일본정부의 요구에 의한 것이라는 소식은 국민들로 하여금 충격에 빠지게 했다. 

6000여명의 시민이 1억이 넘는 기금을 모아 만들어진 이 강제징용노동자상은 청산되지 못한 과거를 바로잡자는 전 국민적 요구의 상징이다. 현 정부가 진정한 ‘촛불정권’이라면 일본의 요구를 수용하여 강제징용노동자의 설립을 계속적으로 방해할 것이 아니라, 당연히 일본정부에 공식적 사죄배상을 요구하여야 할 것이다. 또한 부산시민의 뜨거운 마음이 담아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을 부산시민들이 원하는 장소에 설치해야 한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은 부산시민들의 이러한 염원이 반드시 이루어지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며 더 나아가 일본정부의 사죄와 배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앞장설 것이다. 

2018년 5월 11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