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96.161.31) 조회 수 24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명서] 서비스 노동자의 중단 없는 투쟁으로 구속동지 구출하자!

 

지난 30일, 노동개악 저지를 위한 대국회투쟁을 현장에서 지휘했던 민주노총 조직실의 세 동지가 구속되었다. 증거인멸과 도망의 염려가 있다는 것이 구속영장 발부 이유다.

정권이 바뀌어도 민주노총을 탄압하는 정권과 사법부의 구실과 행태는 여전히 가소롭다.

 

왜 민주노총이 도망을 가는가. 
죄를 저지른 것은 노동자들을 더욱 착취하려는 재벌과 그들이 청부한 노동개악을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와 국회다. 그것에 저항하는 것은 2천만 노동자의 대표조직인 민주노총의 시대적인 의무다. 그 정의로운 의무를 다하는 것이 떳떳하고 자랑스러운 민주노총이 왜 도망을 가는가.

 

왜 민주노총이 증거를 인멸하는가. 
민주노총 간부는 자신의 이름과 소속, 직책을 명시한 명찰을 단다. 조합원에 대한 예의이고 민주노총에 대한 자부심의 표현이다. 자기 이름 석 자를 가슴에 달고 현장에서 투쟁을 지휘한 동지들이 인멸할 증거가 무엇인가.

 

탄압을 위한 가소로운 구실은 집어치우고 구속한 세 동지를 즉각 석방하라!

문재인 정부는 똑똑히 들어라. 
여전히 탄압으로 민주노총을 길들이려는 어리석은 생각이 남아있다면 포기해라. 민주노총은 정권의 공안탄압에 무릎 꿇은 적이 없다. 자본과 정권의 탄압이 두려웠다면 민주노조와 민주노총의 역사는 시작하지도 못 했다. 지난한 역사 속에서 민주노총이 배운 것은 오로지 하나, 싸워야 할 때는 싸워야 한다는 것이다.

 

적폐잔당 자유한국당이 민폐대장정을 마치고도 국회로 복귀하지 않고 있지만, 들어가는 순간 바로 추진될 것이 노동개악 입법임을 우리는 너무도 잘 알고 있다. 노동존중이 사라진 자리에 재벌존중이 차지한 문재인 정권과 적폐잔당의 야합을 막을 수 있는 것은 민주노총의 중단 없는 투쟁뿐이다.

 

투쟁하자! 
그것이 한 몸 같은 동지들을 구출해내는 길이다. 2천만 노동자의 대표조직인 민주노총의 시대적 책무다. 지난 4월 대국회투쟁에서 가장 앞장에 섰던 서비스연맹이 또다시 가장 앞장에서 노동개악 저지를 위해 싸울 것이다. 우리의 투쟁으로 노동개악 저지하고 구속동지를 반드시 구출할 것이다!

 

2019년 5월 31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93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를 폭력과 물리력으로 짓밟고, 민주적인 의결과정 자체를 파행시킨 화물연대는 민주노총 조합원에게 사죄하라! 2018.12.21
592 [성명] 대리운전업체들의 콜 취소비 착취를 규탄한다~!! 1 file 2013.06.19
591 법원은 민주노총 금속노조 박세민 노동안전보건실장을 당장 석방하라! 2018.12.24
590 [기자회견문] 유통산업발전법의 올바른 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2010.02.03
589 [결의문] 091218 서비스연맹 결의대회 2009.12.21
588 [성명] 전국회의 의장단의 책임있는 사과발표와 재발방지 대책을 공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file 2010.01.15
587 [결의문] 3차 전국 민중대회 2009.12.21
586 [편지글] 민주노총 임성규 위원장이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2009.12.16
585 [성명] 또 다른 형태의 여성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유연근무제 시행 계획을 즉각 폐기하라!! file 2009.12.11
584 [성명] 대리운전기사, 골프장 경기조보조원 등 특수고용노동자에 대한 노동자성 인정은 당연하다!! file 2009.10.12
583 [청원서] 유통산업발전법의 올바른 개정을 청원하면서... 2009.11.17
582 [회견] 화물파업 관련 민주노총 기자회견문 2003.05.15
581 [성명]파미힐스 C.C. 경기보조원 부당해고, 노동탄압에 대한 서비스연맹 성명서 2003.10.10
580 [기자회견문] 제주오리엔탈호텔 불법 사찰 규탄 기자회견문 2009.09.29
579 24일 한국까르푸 노조 집회관련 보도자료 2004.07.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