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시 교육청은 연차의무촉진 중단하고 상시전일 근무일수 확대하라!

 

작년 3월 코로나19로 인해 개학이 연기되면서 학교 비정규직 방학 중 비근무자들은 12월 중순부터 3월 하순까지 월급이 거의 없어 3개월 동안이나 생계에 큰 곤란을 겪었다. 코로나로 온 국민이 고통을 겪는 동안, 정부는 온갖 아름다운 말로 함께 이겨내자고 독려했지만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의 삶에 대한 대책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었다. 

 

 방학 중 비근무자들은 방학 중에 급여가 나오지 않아 아르바이트 등으로 생계를 유지할 수밖에 없다. 그나마도 코로나 상황에서 혹시나 학생들에게 동료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아르바이트도 못하고 대출을 받아 생활비를 마련하는 노동자들이 부지기수이다. 이런 상황이기 때문에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연차를 최대한 안 쓰고 아낀다. 연차를 쓰지 않고 버텨서 겨우 받는 돈, 그 돈이라도 없으면 방학 중 보릿고개를 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서울시 교육청은 개인에게 부여된 연차 일수 중 10일을 제외하고 연차 사용을 촉진하라는 공문을 내렸다. 방학 중 비근무자들의 사정을 모를 리 없는 교육청이 연차의무를 촉진하라는 공문을 내리는 것은 그야말로 연차 미사용 수단 그 돈마저 주기 아깝다는 말이나 다름없다. 교육청이 적어도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학교 구성원으로 생각한다면, 비용을 절감하는 것을 우선시할 것이 아니라 방학 중 생계 문제로 고통 받는 노동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하지만 교육청은 예산이 없다는 타령으로 일관하고 있다. 그런데 서울시 교육청의 예산은 작년 최종 예산액보다 5천억이 증액되었다. 무슨 예산이 없다는 말인가? 게다가 다른 교육청들은 추진하지 않는 것을 서울시 교육청만 추진하고 있다. 이미 광주, 전북, 울산교육청은 연차 미사용 수당을 교육청에서 직접 지급하고 있으며 연차 촉진을 강제하지도 않는다. 대구교육청은 노동자들의 현재 고충을 수긍하고 연차의무촉진제도 시행을 중단했다. 이렇듯 연차 사용은 노동자와 기관 사정에 맞게 자율적으로 할 수 있게 해야지 비용과 효율의 논리에 따라 강제해서는 안 된다. 중간은 가는 교육청을 만들겠다고 했던 조희연 교육감의 말을 분명히 기억한다. 과연 이러한 행보가 그 약속에 걸맞은 것인가 묻고 싶다. 

 

지금 서울시 교육청이 정말 신경 써야 할 것은 연차 촉진제도가 아니다. 

방학 중 비근무자들의 근무일수가 학기 중으로만 되어 있어 방학 기간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임금 손해를 볼 수밖에 없는 문제, 근무일수가 명확하지 않아 생기는 고무줄 근무일수의 문제, 코로나로 인한 업무 강도 증가의 문제 등 시급히 해결해야 할 문제가 산적해 있다.

 

서울시 교육청은 더 이상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생계와 안전의 문제를 외면하지 말라! 지금 당장 연차의무촉진을 중단하고 상시전일 근무일수 확대를 위해 나서라!

 

서비스연맹은 연차의무촉진제도 시행을 강행하려는 서울시 교육청을 강력히 규탄하며,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서울지부 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엄호할 것이다.

 

2021년 8월 3일 화요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25 [성명] 늘어나는 물류센터, 유통배송 야간노동 근본 해결책이 마련되어야 한다 2021.11.25
624 [성명] 노동자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화물연대의 SPC자본에 대한 투쟁을 지지한다! file 2021.10.05
623 [성명] 일부 골목상권 철수, 3000억 기금 발표는 보여주기식 면피용 방안 카카오모빌리티의 사회적 책임 강화 방안은 알맹이 없는 물타기일 뿐이다 file 2021.09.15
622 [성명]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강제연행! 정권의 민주노총 탄압에 서비스노동자들은 강력한 투쟁과 총파업으로 답할 것이다! 2021.09.03
621 [성명] 서비스연맹은 공공의료 확충, 보건의료 인력 확충을 요구하는 보건의료노조의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 2021.08.26
620 [성명] 광주 교육청 장휘국 교육감은 학교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과 고용불안 해소 약속을 이행하라! 2021.08.23
619 [성명] 감옥에 있던 나라 뒤흔든 범죄자는 재벌이라 풀어주고 불평등 타파해 함께 살자고 호소한 ​​​​​​​노동운동 대표자는 잡아 가두려는 문재인 정부 규탄한다 2021.08.16
» [성명] 서울시 교육청은 연차의무촉진 중단하고 상시전일 근무일수 확대하라! 2021.08.16
617 [성명] 코로나19 핑계로 민주노총 탄압말라!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영장청구에 대한 서비스연맹 입장 2021.08.08
616 [셩명]고용노동부는 민주노조 파괴 공작하는 SPC 파리바게뜨에 대해 즉각 특별근로감독 진행하라! 2021.07.22
615 [성명]문재인 정부는 중대재해를 막을 생각이 과연 있는 것인가? 과로사·직업성암 다발 현장, 하청·특고 현장 노동자의 안전⋅건강권 온전히 보장하는 중대재해법 시행령 제정하라! file 2021.07.13
614 [성명] 쿠팡의 열악한 노동 개선 위한 소비자 운동 벌어지는데, 반대로 마트 노동자 휴일 휴식권 없애려는 정부·여당 2021.06.25
613 [성명] 택배노동자, 집배원노동자가 연대해 과로사 주범 우정사업본부에 맞서 투쟁하자. 2021.06.13
612 [성명] 배달노동자 아파트 지상 출입금지 밧줄에 넘어져 사고, 배달노동자 인권보호 대책이 시급하다. 2021.06.04
611 [성명] 정부(광역시,도)가 만든 “사회서비스원”을 민간법인과 같은 공급단체로 전락시키는 사회서비스원법 제정에 합의한 민주당을 규탄한다. file 2021.06.0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