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명] 택배노동자, 집배원노동자가 연대해 과로사 주범 우정사업본부에 맞서 투쟁하자.

 

택배노동자들의 과로사 문제를 해결하자는 사회적 합의가 최종합의를 앞두고 힘겨루기가 계속되고 있다. 이번 사회적 합의는 택배노동자들의 생존권이 달린 문제로 물러설 수 없는 투쟁이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 연대 또한 절실하다.

 

그런데 택배노동자가 파업투쟁에 나서자 전국우정사업본부노동조합(이하 우정노조)민간영역 택배 사업 폐지”, “위탁계약 폐지를 통한 정규 집배원 증원이라는 주장을 하고 나섰다.

 

노동계에서는 오래전부터 특수고용노동자를 포함한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주장해왔다.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정규직화는 문재인 정부의 약속이기도 했다. 우정노조가 이 투쟁의 역사를 모르지 않는다면 택배사업부분 폐지가 아니라 택배노동자의 정규직화를 주장해야 한다.

 

택배사업은 우정사업본부의 돈벌이를 위해서 생겨나지 않았다. 국민들의 우편서비스 이용이 줄고 소화물 배송 요구가 늘어나면서 공공서비스의 필요로 택배부문이 생겨났다. 우정사업본부가 이를 공공서비스 영역이 아니라 민간위탁으로 사업을 시작한 것이 문제의 시작이다.

 

택배 사업 부문 폐지는 우정사업본부 노무관리팀이 택배노조와의 교섭이 불리해지면 흘리는 협박성 발언이었다. 이런 발언을 우정노조의 성명을 통해 듣게 된 것은 심히 유감이다.

 

우정노조는 2019년 집배원 과로사가 사회적 문제가 되었을 때, 집배원 노동자의 투쟁을 응원하던 국민적 여론을 기억해야 한다. 많은 노동자들이 집배원 노동자의 과로사 문제해결을 위해 연대해 나섰다. 택배노동자들 또한 집배원 노동자의 과로사 문제가 남의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택배노동자들의 투쟁과정에서 집배노동자의 업무가 증가하고, 현장에서는 이런저런 갈등도 생길수 있다. 하지만 이런 노노 갈등이 바로 사측이 의도하는 바다. 집배원 노동자 과로사와 택배노동자의 과로사는 본질적으로 다르지 않다. 우리에게 필요한것은 연대의 정신이다. 택배노동자, 집배원노동자가 연대해 과로사 주범 우정사업본부에 맞서 투쟁해야한다. 우정노조의 입장변화를 촉구한다.

 

2021613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1. No Image 13Jun
    by 서비스연맹
    2021/06/13

    [성명] 택배노동자, 집배원노동자가 연대해 과로사 주범 우정사업본부에 맞서 투쟁하자.

  2. No Image 04Jun
    by
    2021/06/04

    [성명] 배달노동자 아파트 지상 출입금지 밧줄에 넘어져 사고, 배달노동자 인권보호 대책이 시급하다.

  3. 01Jun
    by
    2021/06/01

    [성명] 정부(광역시,도)가 만든 “사회서비스원”을 민간법인과 같은 공급단체로 전락시키는 사회서비스원법 제정에 합의한 민주당을 규탄한다.

  4. No Image 24May
    by
    2021/05/24

    [성명] 생활물류서비스발전법 시행령에 대한 서비스연맹 의견

  5. 28Apr
    by
    2021/04/28

    [성명] 한미동맹 폐기하고 남북합의 사항을 이행하라!

  6. No Image 22Apr
    by
    2021/04/22

    [성명] 택배사, 플랫폼 업체가 갑질 아파트 문제 해결책을 내놓아라!

  7. No Image 04Apr
    by
    2021/04/04

    [성명] 코로나 위기를 빌미로 한 서비스산업 구조조정 중단하라!

  8. No Image 24Mar
    by
    2021/03/24

    [성명]라이더와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배민의 보험가입 기준 완화 규탄한다

  9. 19Mar
    by
    2021/03/19

    [성명] 미얀마 노동자민중이 권력의 주인이다. 미얀마군부는 쿠데타를 중단하라!

  10. 02Mar
    by
    2021/03/02

    [성명] 한미연합군사훈련 조정할 때가 아니다 중단을 결정하라!

  11. 26Feb
    by
    2021/02/26

    [성명] 정부는 플랫폼 노동자 보호를 위해, 법제정 방향을 전환하라!

  12. No Image 24Feb
    by
    2021/02/24

    [기자회견] 최악의 고용위기, 관광서비스노동자 생존권 보장 코로나19 대책 마련 촉구

  13. No Image 23Feb
    by
    2021/02/23

    [성명] 노동자, 중소상공인 외면! 유통산업발전법 개정 않는 정부·여당 규탄한다.

  14. 16Feb
    by
    2021/02/16

    [성명] 고용보험 의무적용 골프장 경기보조원은 제외, 고용보험위원회 결정을 규탄한다.

  15. No Image 09Jan
    by
    2021/01/09

    [성명] 생활물류서비스발전법 제정에 대한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의 입장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