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명] 홈플러스 무기계약직 약 15,000여명의

완전한 정규직 전환 노사합의를 적극 환영한다.

 

 

홈플러스 노사(마트노조 홈플러스지부, 홈플러스일반노조, 홈플러스, 홈플러스스토어즈)가 무기계약직 약 15,000여명의 완전한 정규직 전환에 합의했다.

 

사업장 내 1년 이상 일한 비정규직과 무기계약직 노동자 약 15,000명이 완전한 정규직으로 전환이 된다. 무늬만 정규직인 무기계약직이나 자회사의 정규직이 아닌 기존의 정규직군으로 전환되는 것으로 진정한 의미의 정규직화 모범 사례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홈플러스일반노동조합과 마트노조 홈플러스지부는 지난 10월 말부터 2019년 임단협 교섭을 시작하였지만 노사 간 입장이 큰 차이가 있었다. 118일 양 노조가 공동으로 쟁의행위에 돌입하였고, 보름간 쉼 없이 현장 투쟁을 진행하였으며, 설을 앞둔 22일 총파업을 예고하고 집중교섭을 진행했다. 그 결과 이와 같은 잠정합의를 이끌어 내었다.

 

홈플러스 노사의 정규직 합의는 공공부문에서 지지부진한 정규직 전환에 경종을 울릴 것이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를 선포한 문재인 정부가 수많은 비정규직을 전환대상에서 제외시키고 대상이 되어도 자회사 정규직이라는 무늬만 정규직화를 진행하고 있다. 민간부문에서도 이루어 낸 완전한 정규직화를 모범사용자여야 할 정부가 공공부문에서 이루지 못한 것은 그야말로 의지 부족이다. 돌아가신 청년비정규직 고 김용균 노동자의 동료들을 비롯한 수많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어서 빨리 직접고용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할 것이다.

 

오늘의 합의를 이끌어 낸 것은 교섭의 시작부터 타결 시까지 온갖 고난을 이겨내며 끝까지 공동투쟁을 진행한 마트노조 홈플러스지부와 홈플러스일반노조의 성과이며, 민주노총과 서비스연맹의 중단없는 비정규직 철폐 투쟁의 승리다.

 

민주노총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은 차별과 억압의 상징인 비정규직을 완전히 철폐시키는 날까지 투쟁해 나갈 것이다.

 

 

201921

민주노총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79 [성명] 투쟁하는 여성이 세상을 바꾼다! 여성의 직접정치로 사회의 주인으로 나섭시다! file 2020.03.06
578 [성명] 타다 드라이버 노동자를 인질로 국회를 협박하는 파렴치한 타다(TADA)를 규탄한다! file 2020.03.05
577 [성명] 서비스노동자의 이름으로 반민족 반노동 언론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를 청산하자 file 2020.03.05
576 [문중원 열사 추모농성장 침탈 규탄성명] file 2020.02.28
575 [성명] 타다(TADA) 관련 1심 무죄 판결 규탄 및 입법 촉구 성명 2020.02.26
574 [성명]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이영남 충남지부장에 대한 폭력연행 방조한 충남교육청 규탄한다! file 2020.02.21
573 [성명] 서비스 노동자와 국민 모두 위험하다! 정부는 즉각 서비스업에 대한 감염 예방 조치를 실시하라! 2020.01.28
572 [성명] 미국의 압박에 굴복한 한국군 호르무즈해협 파병 결정 즉각 철회하라! 2020.01.22
571 [성명] 영남대 의료원 투쟁 승리를 위한 보건의료노동자들의 고공농성과 단식농성을 적극 지지한다! 영남대 의료원은 해고자 복직과 노동조합 정상화를 위해 즉각 결단하라! file 2020.01.15
570 [성명] 불법적으로 연행해 간 우리 서비스연맹 조합원을 당장 석방하고 미국과의 협상을 당장 멈춰라! 2019.12.16
569 [성명] 문희상은 법안 발의 당장 중단하라 2019.12.16
568 [서비스연맹 성명] 생활물류서비스법의 필요성과 화물연대 입장 반박 2019.12.06
567 [정부의 한일 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결정에 대한 성명] 국민적 열망 저버린 굴욕적 결정한 문재인 정부에 분노한다 2019.11.26
566 사법부의 택배노동자의 노동자성 인정 판결 당연하다! 이제 새로운 노사관계 구축을 위해 CJ대한통운이 책임적으로 나서라! 2019.11.15
565 [성명] 택배 물류터미널의 열악한 노동조건과 작업환경 개선 없이 이주노동자 도입하려는 재벌과 정부의 협잡을 당장 중단하라! 2019.11.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