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전국민간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Tel : 02-2678-8830 / Fax : 02-2678-0246

이메일 serviceorg@paran.com / 홈 http://service.nodong.org

취재 요청

(2012. 6. 5)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으로 의무휴업일에 떠나는”

대형마트 조합원 야유회!!

공정보도를 위해 애쓰시는 귀 언론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드립니다.

지난해 유통업 개정과 지난 4월 시행령 개정으로 대형마트의 의무휴업이 정착되었고 오는 6월 10일(일) 홈플러스테스코노동조합 조합원들이 의무휴업일을 맞아서 입사 이후 최초로 단체로 야유회를 떠나게 되었다.

조합원들은 그 동안 상상도 할 수 없었던 단체로 떠나는 야유회를 떠날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산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조금 일찍 서두르고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11시 40분에 맞춰서 양재역으로 집결하여 이동하기로 했다. 야유회 장소인 옛골명가(농원/성남시 수정구 상적동 336-2/ 031-757-7038)는 양재역에서 청계산방향으로 오다보면 위치해 있다고 한다.

대형마트 업체들간의 경쟁으로 년중 무휴영업과 명절영업 그리고 24시간 영업 등으로 같은 매장 안에서 일하고 있으면서도 조합원들은 교대근무를 하면서 서로 얼굴을 보지 못하는 경우도 다반사였지만 법이 개정되고 매장이 휴업하는 날이 생기면서 그 동안 해보지 못했던 단체 야유회를 가기로 한 것이다.

일반 기업에서는 흔한 부서원들끼리의 회식이나 동아리모임도 같이 하지 못하였던 것은 물론 주말에 경조사가 생겨도 챙길 수도 없었고 혹 큰맘 먹고 하루를 쉰다하여도 마음편치 않으니 1박2일은 꿈도 꾸지 못하는 상황이 얼마전 상황이었으니 이렇게 단체로 야유회를 간다는 것이 상상이 잘 되지 않는다는 것.

중소영세 상인들의 생존권을 위해서는 대형마트에 대한 영업시간 규제가 불가피하다는 사회적인 여론이 언론을 통해서 많이 알려져 잇지만 그 안에서 일하고 있는 노동자들의 건강권이나 공동휴식권의 문제는 뒷전에 밀려나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유통산업발전법이 개정되고 시행령도 공포되면서 각 지자체의 조례 제(개)정으로 대형마트가 월 2일의 의무휴업을 하는 곳이 생겨났고 덕분에 일하는 노동자들도 함께 휴식을 취하고 야유회도 갈 수 있게 된 것이다.

애초 유통법 개정 취지도 건전한 유통질서 확립, 근로자의 건강권 및 대규모점포등과 중소유통업의 상생발전을 위하여 라고 시작하였기에 이제 노동자들의 건강권과 ILO에서도 권고하고 있는 공동휴식권의 문제도 사회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할 때이다.

이런 관점에서 이번 대형마트 종사자들의 단체 야유회가 갖는 의미가 각별하다고 볼 수 있어 이에 귀 언론의 적극적인 관심과 취재를 요청드리는 바입니다.

* 연락

- 서비스연맹 이성종정책실장(02-2678-8830/ 010-8284-8112)

- 홈플러스테스코노조(02-3439-8581)/ 박승권위원장(016-731-466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39 [기자회견문] 특수고용형태 노동자들에 대한 노동기본권 보장을 왜곡하고 부정하는 경총을 규탄한다!! file 2007.07.25
538 [기자회견문] 한국피자헛의 일방적인 직영매장 매각과 잔악한 노동탄압 규탄한다!! file 2008.01.28
537 [기자회견문]비정규노동자, 건설노동자, 청년들에게 투표권을 보장하라 file 2010.04.22
536 [기자회견문]서서 일하는 여성노동자에게 의자를 제공하라! file 2008.03.19
535 [기자회견문]안전조치 위반한 이마트 처벌하고 대학생 등록금 문제 해결하라! file 2011.07.06
534 [기자회견문]이마트 납품업체 사장 분신 사망 사건 문제 해결과 이마트 불공정거래횡포 근절을 촉구하는 공동기자회견 file 2008.02.27
533 [기자회견문]전주시민을 용역노동자로 전락시키는 까르푸와 전주시는 각성하라! file 2005.07.07
532 [기자회견문]한원cc 경기지노위4.4판결 이행촉구 및 서비스연맹 경기도본부 총력투쟁 결의 선포 기자회견 2005.04.07
531 [긴급논평] 수구세력의 반동공세를 막아내자 2004.03.12
530 [김효상후보]제주언론과의 인터뷰기사 2004.03.30
529 [논평]국가 인권위 성폭력 사건 기각에 대한 의결 처분 취소 판결을 환영하며 file 2006.09.15
528 [단식에 들어가며] 뉴코아 박명수조합원의 글 2007.11.13
527 [담화문] 4.11총선 결과 관련 연맹위원장 담화문 file 2012.04.13
526 [담화문] 이수호위원장 '2005년을 통일원년으로' 2004.08.14
525 [대회사] 전태일열사 정신계승 2008전국노동자대회 2008.11.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