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 버릇 남 못주고 낡은 색깔론 꺼내든 나경원!
당장 국민들에게 사죄하고 자유한국당은 해체하라!

 

어제 국회에서는 듣는 이로 하여금 귀를 의심하게 하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연설이 있었다.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며 해묵은 색깔론으로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들을 모독했다. 나경원은 대체 어느 나라 이익을 대변하는 자인가?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회 연설은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해 온 국민들을 모독하는 극우적 망언에 지나지 않는다. 오죽하면 일본 혐한 세력들이 나경원의 연설을 지지하고 나섰겠는가 말이다. 

 

이 뿐인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이 쏟아지고 있다. “80년 광주 폭동”, “5.18유공자라는 괴물집단”등 망언을 쏟아냈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고, 나경원 원내대표는 친일재산환수법 반대, 자위대 창립 기념 행사에 참석하는 친일 행보를 오래전부터 걸어왔다. 촛불혁명에 놀라 본색을 감추었던 이들이 역사를 왜곡하고, 평화를 부정하는 자유한국당의 민낯을 거침없이 드러내고 있다. 

 

평화를 바라는 국민들의 염원은 커져만 가고 있다. 길고 긴 분단과 적대, 냉전의 시대를 끝내자는 것이다. 평화와 번영의 새 시대를 살아가자는 온 국민의 염원은 돌이킬 수 없는 커다란 흐름이 되었다. 이것이 민심이다. 

 

그리고 그만큼, 친일잔재 독재부역당인 자유한국당의 해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목소리도 높아져가고 있다는 것을 자유한국당은 알아야 할 것이다. 자유한국당의 반평화, 반통일 행보의 역사를 우리는 똑똑히 기억하고 있기 때문이다. 

 

평창올림픽의 남북단일팀 반대서한을 보내고, 서울에서 열린 자위대 창설행사에 참석했던 나경원 원내대표. 박근혜 정부 시절 국무총리를 지냈던 황교안을 당대표로 내세우며 도로 박근혜정당임을 선포하고, 촛불을 부정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새 술은 새 부대에. 새 시대에 어울리지 않는 자유한국당은 이제 해체만이 남은 운명이다. 차별과 억압으로 얼룩졌던 분단의 세월을 넘어 평화통일의 시대로 나아가고자 하는 역사의 흐름에 방해만 되는 자유한국당을 해체할 수 있도록 우리 노동자들도 온 힘을 다 할 것이다. 

 

2019년 3월 13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50 <성명서> 여성계 논평 : 산전후휴가급여 전액 사회분담관련 4/21 당정협의에 대하여 2005.04.22
549 [성명서]노동자를 사업주로 규정하는 망발을 공정위는 중지하라! file 2005.05.02
548 [결의문] 제115주년 노동절기념 사무금융/서비스연맹 투쟁결의대회 file 2005.05.02
547 [성명]건설노동자들에 대한 강제진압을 강력히 항의한다. 2005.05.19
546 [성명] 지금이 5공 6공인가? 2005.05.24
545 [성명서] 차라리 영업시간 제한법을 즉각 추진하라!! file 2005.06.02
544 [보도자료] 한국까르푸, 점장에게 폭언과 수모를 당한 임신한 위생사 하혈로 응급실 후송 file 2005.06.07
543 [UNI KLC성명서]브릿지 증권노조에 청산 위협하는 BIH는 청산계획을 철회하고 노조와 협의하라” 2005.06.08
542 [보도자료] 한국까르푸 목동점 최영숙지부장 새벽귀가길에 폭행당해. file 2005.07.05
541 [취재 및 보도요청] 서비스연맹, 국가인권위에 특고관련 제소 file 2005.07.06
540 [기자회견문]전주시민을 용역노동자로 전락시키는 까르푸와 전주시는 각성하라! file 2005.07.07
539 [기자회견문] 특수고용노동자 인권침해 및 차별철폐 해결 인권위 제소 file 2005.07.11
538 [보도 및 취재요청] 서비스노동자 결의대회 관련 file 2005.07.11
537 [성명서] 중앙노동위원회의 직권중재 결정을 규탄한다!! 2005.07.18
536 [보도자료] 한국까르푸노조, 직장내 만연한 성희롱, 성차별관련 국가인권위 제소키로 해 file 2005.07.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