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성명/보도자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명] 미국의 압박에 굴복한 한국군 호르무즈해협 파병 결정 즉각 철회하라!

문재인 정부가 미국 정부의 패권적 중동 지배 전략에 동참하는 ‘호르무즈 해협 파병’을 결정했다. 독자 파병이라고 하지만, 필요한 경우에는 미국 주도의 ‘호르무즈 호위 연합체’과 협력할 예정이라고 밝혀 사실상 미국 정부의 파병 요구를 수용한 것이다.

미국의 파병요청은 이란과의 충돌에 대응하는 차원으로 작년 7월부터 시작되었고,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연계하여 수 차례 언급하였다. 최근 미국과 이란 사이에 군사적 공방전이 일어나면서 중동지역 긴장은 최고조에 달했고, 미국은 한국에 ‘지속적인 파병 요청’, 이란은 ‘파병시 단교’까지 언급하며 문재인 정부를 압박하였다.

이런 상황에서 ‘호르무즈해협으로의 파병 결정’은 국민의 목숨을 최우선적으로 생각해야할 정부가 미국의 이익을 위해 ‘우리 청년들을 전쟁의 최전선으로 내몰고 있는 것’이다!

다른 어떠한 이익도 ‘국민의 목숨’보다 중요할 수 없다.
국민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면 부당한 것에 대해 아니라고 이야기 할 수 있는 정부여야한다. 우리 국민들은 이미 그렇게 해왔다. 아베의 막말과 경제보복,지소미아 연장 요구에 ‘불매운동과 촛불’로 맞서 싸왔고, 미국의 부당한 방위비 분담금 요구에 ‘차라리 이 땅을 떠나라’고 당당히 이야기하며 투쟁으로 막아나섰다.

국민을 믿는다면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호르무즈해협 파병을 즉시 철회하고, 내정간섭에 남북관계 방해하는 미국에 대해 당당히 제 목소리를 내라!

2020년 1월 22일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76 [문중원 열사 추모농성장 침탈 규탄성명] file 2020.02.28
575 [성명] 타다(TADA) 관련 1심 무죄 판결 규탄 및 입법 촉구 성명 2020.02.26
574 [성명]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이영남 충남지부장에 대한 폭력연행 방조한 충남교육청 규탄한다! file 2020.02.21
573 [성명] 서비스 노동자와 국민 모두 위험하다! 정부는 즉각 서비스업에 대한 감염 예방 조치를 실시하라! 2020.01.28
» [성명] 미국의 압박에 굴복한 한국군 호르무즈해협 파병 결정 즉각 철회하라! 2020.01.22
571 [성명] 영남대 의료원 투쟁 승리를 위한 보건의료노동자들의 고공농성과 단식농성을 적극 지지한다! 영남대 의료원은 해고자 복직과 노동조합 정상화를 위해 즉각 결단하라! file 2020.01.15
570 [성명] 불법적으로 연행해 간 우리 서비스연맹 조합원을 당장 석방하고 미국과의 협상을 당장 멈춰라! 2019.12.16
569 [성명] 문희상은 법안 발의 당장 중단하라 2019.12.16
568 [서비스연맹 성명] 생활물류서비스법의 필요성과 화물연대 입장 반박 2019.12.06
567 [정부의 한일 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결정에 대한 성명] 국민적 열망 저버린 굴욕적 결정한 문재인 정부에 분노한다 2019.11.26
566 사법부의 택배노동자의 노동자성 인정 판결 당연하다! 이제 새로운 노사관계 구축을 위해 CJ대한통운이 책임적으로 나서라! 2019.11.15
565 [성명] 택배 물류터미널의 열악한 노동조건과 작업환경 개선 없이 이주노동자 도입하려는 재벌과 정부의 협잡을 당장 중단하라! 2019.11.11
564 [성명]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처분, 지금 당장 취소하라! file 2019.10.31
563 [성명] 자주를 위해 투쟁한 국민들이 만들어낸 승리! 정부의 한일군사정보협정 종료 결정을 환영한다 2019.08.23
562 [보도자료]배달서비스 지하경제를 양성화하는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을 환영한다 2019.08.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