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산하노조소식



“적자경영 책임전가! 단협파기! 노조파괴!  우정사업본부 규탄한다"

택배연대노조 우체국본부장 단식 돌입 기자회견

[3.21]2.jpg

 

2017년 8월, 문재인대통령은 취임 100일 맞이 기자회견에서 “새 정부의 중요한 국정목표 중 하나가 노동의 가치가 제대로 존중받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노동조합 조직률을 높이는 것이 대선공약이었다"며 “노동자들이 스스로 단합된 힘으로 자신들의 권익을 키워나가는 것도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우정사업본부는 적자경영 책임을 위탁택배노동자에게 전가하기 위해, 현 정부의 “노동 존중” 기조를 역행하는 행태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택배노동자 첫 단체협약이 파기되는 조치를 감행하고, 국회의원이 주최한 간담회에서 노동조합에 한 약속도 파기하며 위탁택배원들에게서 택배물품을 빼앗아 집배원에게 넘겼습니다.

 

자신들에게 걸림돌이 되는 노동조합을 파괴하기 위해 불법 행위도 감행하고 있습니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 우정사업본부의 조치에 대해 최소한의 항의로 “토요일 135개 배달 투쟁”을 진행하자, 우정사업본부는 우체국물류지원단을 통해 조합원들에게 평일에도 배달물량을 135개로 제한하며 보복조치를 감행했습니다. 


화성동탄우체국에서는 위탁택배원들에게서 빼앗은 물품을 자가용 번호판(흰번호판) 차량을 이용하여 배달하였는데, 이는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을 위반한 명백한 불법행위입니다. 배송건수 감소가 생계 위협이 됨을 이용하여 조합원들을 위협하며 ‘노조파괴’를 하기 위해 불법 행위까지 저지르고 있는 것입니다. 일부 집중국에서는 ‘각서에 서명하지 않으면 물량을 최소물량만 줘서 생존권을 말살하겠다”는 식으로 “노조파괴”를 꾀하고 있습니다. 또한 우정사업본부는 설 특수기 전에는 단체협약을 체결하고, 비수기를 앞두고 쟁의권이 없는 것을 악용하여 노조를 무력화시키는 총공세를 진행하는 “부도덕의 끝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모든 것이 ‘청와대에서 위탁택배원에 대한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요구했기 때문’이라는 우정사업본부의 주장에 당혹감을 감출 수 없습니다. 
특히 우정사업본부는 적자경영 해소를 위해 위탁택배원 외에도 비정규직 노동자 300여명을 계약해지하고, 위탁택배원들의 배송물품을 떠넘기며 집배원들의 노동시간과 노동강도를 높였습니다. 

 

이로 인해 우정사업본부 소속 모든 노동자들은 연일 투쟁의 고조를 높이고 있습니다. 
또한 25일에는 전국 천명이 넘는 우체국위탁택배조합원들은 상경하여 “우정사업본부 규탄집회”를 진행합니다.

이에 21일부터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진경호 우체국본부장은 우정사업본부를 규탄하며, 다음과 같은 요구사항을 들고 청와대 앞에서 단식에 돌입합니다.

 

청와대가 답해주십시오. 
첫째, 우정사업본부 적자경영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밝혀 주십시오. 

우정사업본부는 청와대가 노동자에 대한 강력한 구조조정을 지시한 것처럼 이야기하면서 노동자의 생존권을 담보로 적자경영을 모면하려 하고 있습니다. 


둘째, 택배노동자 생존권 위협에 대한 대책을 요구합니다. 
현재 우정사업본부의 안이 그대로 실행된다면 우체국 위탁택배원들은 심각한 생존위기에 내몰릴 수밖에 없습니다.

적자경영을 전가하는 우정사업본부의 미친 질주에 제동을 걸고자하는 택배노동자의 목숨을 건 단식에, 청와대가 화답해줄 것을 다시한번 요구합니다.

[3.21].jpg

 

 

 

 

 

Atachment
첨부 '2'

  1. [3.25]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우정사업본부 규탄대회

  2. [3.25]청호나이스 노동조합 총파업 출정식

  3. [3.22]청호나이스 노동조합 연차파업

  4. [3.21]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우체국본부 진경호 본부장 단식농성 2일차

  5. [3.20]택배연대노조 우체국본부장 단식 돌입 기자회견

  6. [3.21]청호나이스노동조합 전 조합원 연차파업투쟁 돌입

  7. [3.15]동원F&B노동조합 창립30주년 기념식 / 제 31차 정기총회

  8. [3.10]마트산업노동조합 2019년 정기대의원대회

  9. [3.9]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18차 정기대의원대회/14차 정기중앙위원회 합동대회

  10. [2.23]전국학습지산업노동조합 2019년 정기대의원대회

  11. [2.22]교원구몬 성실교섭 촉구 학습지교사대회

  12. [2.22]SK매직서비스노동조합 대의원 대회

  13. [2.21]세종호텔 노동조합 목요집회

  14. [2.21]구미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15. [2.19]샤넬 노동조합 13년차 대의원대회

  16. [2.18]홈플러스 노동조합 2019년도 임금협약 조인식

  17. [2.16]청호나이스 노동조합 정기 대의원 대회

  18. [2.15]삼성에스원노동조합 사무실 개소

  19. [2.13]호텔라온제나지회 창립총회

  20. [1.29]대리운전노조 구미지회 천막농성 41일차

Board Pagination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107 Next
/ 107